본문내용 바로가기

INSIGHTS

[ Criminal_Law ][SUPREME COURT] Violation of the Special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etc.
2020.06.04

Supreme Court en banc Decision 2016Do13362 Decided February 16, 2017 【Violation of the Special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etc. of Specific Economic Crimes (Fraud) (Name of Ancillary Offense: Fraud); Fraud; Forgery of Private Document; Exercise of Forged Private Document; Misrepresentation in Original Authentic Deed; Exercise of Misrepresented Original Authentic Deed; Embezzlement】

대법원 2017. 2. 16. 선고 2016도13362 전원합의체 판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예비적죄명:사기)·사기·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공정증서원본불실기재·불실기재공정증서원본행사·횡령]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In the event one who has been defrauded failed to perceive the meaning or content of a dispositive act, yet the commission or omission by the defrauded is deemed to be a property-dispositive act directly giving rise to property loss, and the defrauded knowingly made such a commission or omission, whether dispositive intent corresponding to the dispositive act in fraud is recognized (affirmative).

[1] 피기망자가 처분행위의 의미나 내용을 인식하지 못하였으나 피기망자의 작위 또는 부작위가 직접 재산상 손해를 초래하는 재산적 처분행위로 평가되고, 이러한 작위 또는 부작위를 피기망자가 인식하고 한 경우, 사기죄의 처분행위에 상응하는 처분의사가 인정되는지 여부(적극)

 

[2] In the event that, as a result of a mistake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due to the perpetrator’s deception, the defrauded signed or sealed an instrument giving rise to an effect different from what the defrauded had in mind, thereby incurring property loss flowing from the instrument, whether the act of the defrauded constitutes dispositive act in fraud (affirmative).

In such context, in the event the defrauded failed to perceive the consequences of a disposition, namely, the specific content and legal effect of a document, yet was aware of his/her act of signing or sealing the instrument, whether the dispositive intent of the defrauded is recognized (affirmative).

[2] 피기망자가 행위자의 기망행위로 인하여 착오에 빠진 결과 내심의 의사와 다른 효과를 발생시키는 내용의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처분문서의 내용에 따른 재산상 손해가 초래된 경우, 피기망자의 행위가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적극) / 이때 피기망자가 처분결과, 즉 문서의 구체적 내용과 법적 효과를 미처 인식하지 못하였으나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하는 행위에 관한 인식이 있었던 경우, 피기망자의 처분의사가 인정되는지 여부(적극).

 

[3] In the case where the Defendant, etc. were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on of the Special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etc. of Specific Economic Crimes (fraud) and fraud on the ground that they acquired pecuniary gain by: (a) having Victim A, etc., the owner and seller of the land in question, sign and seal a mortgage contract, etc. by misrepresenting them as documents necessary for land transaction permit, etc.; (b) receiving a certificate of a personal seal impression from Victim A, etc.; and (c) taking out a loan using the same to establish a mortgage on the land owned by A, etc. for B, etc. as the mortgagee, with the Defendant as the mortgagor, the case holding that: (a) the act by A, etc. constitutes dispositive act in fraud and the dispositive intent of A, etc. is recognized; (b) nevertheless, the lower court determined that there was no dispositive act by A, etc. for the sole reason that A, etc. did not have the intent to establish a mortgage, etc. on the land they owned; and (c) in so doing, it erred by misapprehending the pertinent legal doctrine.

[3] 피고인 등이 토지의 소유자이자 매도인인 피해자 갑 등에게 토지거래허가 등에 필요한 서류라고 속여 근저당권설정계약서 등에 서명·날인하게 하고 인감증명서를 교부받은 다음, 이를 이용하여 갑 등의 소유 토지에 피고인을 채무자로 한 근저당권을 을 등에게 설정하여 주고 돈을 차용하는 방법으로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였다고 하여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사기로 기소된 사안에서, 갑 등의 행위는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에 해당하고 갑 등의 처분의사가 인정됨에도, 갑 등에게 그 소유 토지들에 근저당권 등을 설정하여 줄 의사가 없었다는 이유만으로 갑 등의 처분행위가 없다고 본 원심판결에 법리오해의 잘못이 있다고 한 사례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Majority Opinion] The role of a dispositive act in fraud is to: (a) mediate between, and connect, the mistake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due to the perpetrator’s deceptive act and the ultimate consequences of the perpetrator’s acquisition of property or pecuniary gain; and (b) distinguish between fraud, inherently featuring the perpetrator’s acquisition of property capitalizing on the act by the defrauded, and larceny, meaning the perpetrator’s acquisition of property through misappropriation without an act on the part of the victim. Taking account of such role and function of a dispositive act, a dispositive intent in fraud is recognized in cases where the perpetrator, etc. can be deemed to have acquired property or pecuniary gain by means of a certain act of the defrauded based on the intent of the defrauded.

[1] [다수의견] 사기죄에서 처분행위는 행위자의 기망행위에 의한 피기망자의 착오와 행위자 등의 재물 또는 재산상 이익의 취득이라는 최종적 결과를 중간에서 매개·연결하는 한편, 착오에 빠진 피해자의 행위를 이용하여 재산을 취득하는 것을 본질적 특성으로 하는 사기죄와 피해자의 행위에 의하지 아니하고 행위자가 탈취의 방법으로 재물을 취득하는 절도죄를 구분하는 역할을 한다. 처분행위가 갖는 이러한 역할과 기능을 고려하면, 피기망자의 의사에 기초한 어떤 행위를 통해 행위자 등이 재물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하였다고 평가할 수 있는 경우라면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가 인정된다.

 

Dispositive intent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in fraud is bound to be incomplete or otherwise defective because, by definition, it is a defective intent formed in a state of mistake due to deception. It is to be taken for granted as an intrinsic nature of fraud that there should be incongruence between what the defrauded subjectively perceives as the legal significance or economic implications of the dispositive act and the consequences actually brought about. Therefore, it is enough to establish dispositive intent inasmuch as the defrauded is aware of his/her performance of a certain act. It is not to be deemed necessary for the defrauded to have been aware even of the consequences of the act.

사기죄에서 피기망자의 처분의사는 기망행위로 착오에 빠진 상태에서 형성된 하자 있는 의사이므로 불완전하거나 결함이 있을 수밖에 없다. 처분행위의 법적 의미나 경제적 효과 등에 대한 피기망자의 주관적 인식과 실제로 초래되는 결과가 일치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당연하고, 이 점이 사기죄의 본질적 속성이다. 따라서 처분의사는 착오에 빠진 피기망자가 어떤 행위를 한다는 인식이 있으면 충분하고, 그 행위가 가져오는 결과에 대한 인식까지 필요하다고 볼 것은 아니다.

 

Deception as an element of fraud means an act contrary to the principle of trust and good faith widely upheld in transactional relationships, which gives rise to a mistake on the part of another person. Mistake means a perception inconsistent with the fact. It does not matter if it is a mistake of fact, mistake of law, or mistake of legal effect; nor does it matter whether the perception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that is inconsistent with the fact pertains either to the motive, intent, and purpose of a dispositive act, or to the dispositive act itself. Thus, even when, as a result of deception, the defrauded is unaware of the significance of his/her commission or omission, thereby failing to perceive the consequences to be brought about by such an act, it shall be deemed that there is a dispositive act by the defrauded, as well as a dispositive intent corresponding thereto, inasmuch as he/she reaches a point of performing an act incurring property loss in a state of mistake.

사기죄의 성립요소로서 기망행위는 널리 거래관계에서 지켜야 할 신의칙에 반하는 행위로서 사람으로 하여금 착오를 일으키게 하는 것을 말하고, 착오는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 인식을 의미하는 것으로, 사실에 관한 것이든, 법률관계에 관한 것이든, 법률효과에 관한 것이든 상관없다. 또한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 하자 있는 피기망자의 인식은 처분행위의 동기, 의도, 목적에 관한 것이든, 처분행위 자체에 관한 것이든 제한이 없다. 따라서 피기망자가 기망당한 결과 자신의 작위 또는 부작위가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여 그러한 행위가 초래하는 결과를 인식하지 못하였더라도 그와 같은 착오 상태에서 재산상 손해를 초래하는 행위를 하기에 이르렀다면 피기망자의 처분행위와 그에 상응하는 처분의사가 있다고 보아야 한다.

 

The basis for deeming necessary a victim’s dispositive act to be accompanied by his/her dispositive intent is that a dispositive act can only be deemed an act on the part of the victim when it is recognized that the victim knowingly performed the act. In other words, the function of the victim’s dispositive intent in fraud is a mere subjective confirmation corresponding to the objective existence of the victim’s dispositive act. Therefore, the victim can be deemed to have a dispositive intent inasmuch as he/she knowingly performs a certain act that is deemed a dispositive act. In short, the victim does not necessarily have to be aware even of the consequences of the dispositive act.

피해자의 처분행위에 처분의사가 필요하다고 보는 근거는 처분행위를 피해자가 인식하고 한 것이라는 점이 인정될 때 처분행위를 피해자가 한 행위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여 사기죄에서 피해자의 처분의사가 갖는 기능은 피해자의 처분행위가 존재한다는 객관적 측면에 상응하여 이를 주관적 측면에서 확인하는 역할을 하는 것일 뿐이다. 따라서 처분행위라고 평가되는 어떤 행위를 피해자가 인식하고 한 것이라면 피해자의 처분의사가 있다고 할 수 있다. 결국 피해자가 처분행위로 인한 결과까지 인식할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다.

 

In conclusion, dispositive intent corresponding to a dispositive act is recognized inasmuch as a commission or omission by the defrauded is deemed a proprietary dispositive act directly incurring property loss, and the defrauded knowingly made the commission or omission, albeit unaware of the significance or content of the dispositive act, in light of the following: (a) the intrinsic nature and structure of fraud; (b) the function and role of dispositive act and the dispositive intent as an intentional element thereof; and (c) the meaning of a deceptive act and mistake. In other words, the defrauded does not necessarily have to be aware even of the consequences of his/her commission or omission in order to have his/her dispositive intent recognized.

결론적으로 사기죄의 본질과 구조, 처분행위와 그 의사적 요소로서 처분의사의 기능과 역할, 기망행위와 착오의 의미 등에 비추어 보면, 비록 피기망자가 처분행위의 의미나 내용을 인식하지 못하였더라도, 피기망자의 작위 또는 부작위가 직접 재산상 손해를 초래하는 재산적 처분행위로 평가되고, 이러한 작위 또는 부작위를 피기망자가 인식하고 한 것이라면 처분행위에 상응하는 처분의사는 인정된다. 다시 말하면 피기망자가 자신의 작위 또는 부작위에 따른 결과까지 인식하여야 처분의사를 인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Dissenting Opinion by Justice Lee Sang-hoon, Justice Kim Yong-deok, Justice Kim So-young, Justice Jo Hee-de, Justice Park Sang-ok, and Justice Lee Ki-taik] Larceny is the perpetrator’s acquisition of property through misappropriation from someone else. Fraud is the perpetrator’s acquisition of property by means of the victim’s dispositive act. The two are distinguished by a dispositive act. In this sense, fraud is a self-detrimental crime, while larceny is a crime detrimental to another person. In order for the intrinsic nature of a dispositive act to be satisfied in fraud, it is essential that the victim has a decision-making intent to dispose of his/her own property. It can be normatively stated that only the victim’s commission or omission governed by his/her intent formulated out of the awareness that his/her act pertains to his/her own property rights may constitute dispositive act in fraud. A dispositive act without any awareness or intent of the consequences of disposition can only be ironic in itself. In short, fraud where the victim is not even aware of what he/she did in terms of his/her own property is contrary to its intrinsic nature as a self-detrimental crime.

[대법관 이상훈, 대법관 김용덕, 대법관 김소영, 대법관 조희대, 대법관 박상옥, 대법관 이기택의 반대의견] 절도는 범죄행위자의 탈취행위에 의하여 재물을 취득하는 것이고, 사기는 피해자의 처분행위에 의하여 재산을 취득하는 것으로, 양자는 처분행위를 기준으로 하여 구분된다. 이러한 의미에서 사기죄는 자기손상범죄, 절도죄는 타인손상범죄라고 설명된다. 사기죄에서 이러한 자기손상행위로서 처분행위의 본질이 충족되기 위해서는 피해자에게 자기 재산 처분에 대한 결정의사가 필수적이다. 다시 말하면 피해자의 행위가 자신의 재산권과 관련되어 있다는 인식에 기초하여 형성된 의사에 지배된 작위 또는 부작위만이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에 해당한다고 규범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처분결과에 대한 아무런 인식 또는 의사가 없는 처분행위는 그 자체로서 모순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요컨대 피해자가 자신의 재산과 관련하여 무엇을 하였는지조차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모습의 사기죄는 자기손상범죄로서의 본질에 반한다.

 

The constituent elements of fraud shall be interpreted according to the intrinsic nature of fraud. It is difficult to recognize the legitimacy of any interpretive theory on the elements of fraud contrary to its intrinsic nature. In view of the interpretation of dispositive act as a distinctive feature of fraud, which is a self-detrimental crime distinguishable from larceny, it is only natural to require the defrauded to have had awareness of the consequences of a disposition. Any contrary interpretative theory may not be advanced even when interpreting such other elements of fraud as mistake and deception. Namely, according to the intrinsic nature of fraud and the meaning of dispositive intent flowing therefrom, fraud may only be established when the defrauded, who is deceived, performs a dispositive act with awareness of the significance and consequences of his/her own act. As such, the mistake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as an element of fraud, is also limited to mistake as to the motive, intent, and purpose of the dispositive act. By contrast, any mistake about the dispositive act itself, lacking even awareness of the consequences of the disposition, may not be subsumed into a mistake in the context of the interpretive theory on fraud. The same holds true with the appropriate interpretive theory on deception as an element of fraud. In short, the Majority’s argument ― that awareness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as to the consequences of a disposition is not always necessary ― which is based on an inappropriate interpretive theory of the elements of mistake and deception, neglecting the intrinsic nature and unique characteristics of fraud, turns the interpretive theory on its head, and therefore, is difficult to be accepted as is.

사기죄의 구성요건은 사기죄의 본질에 따라 해석되어야 하고, 이러한 본질에 반하는 구성요건 해석론은 정당성을 인정받기 어렵다. 자기손상범죄로서 사기죄를 특징짓고 절도죄와 구분 짓는 처분행위의 해석상 피기망자에게 처분결과에 대한 인식은 당연히 요청되는 것으로, 사기죄의 다른 구성요건인 착오와 기망행위를 해석함에 있어서도 이에 반하는 해석론을 전개할 수는 없다. 즉, 사기죄의 본질 및 이를 통해 도출되는 처분의사의 의미에 의하면, 착오에 빠진 피기망자가 자신의 행위의 의미와 결과에 대한 인식을 가진 채 처분행위를 한 경우에만 사기죄가 성립될 수 있으므로, 구성요건요소로서 피기망자의 착오 역시 처분행위의 동기, 의도, 목적에 관한 것에 한정되고, 처분결과에 대한 인식조차 없는 처분행위 자체에 관한 착오는 해석론상 사기죄에서 말하는 착오에 포섭될 수 없다. 구성요건으로서 기망행위에 대한 적정한 해석론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결국 사기죄의 본질과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이루어진 착오 및 기망행위에 대한 부적절한 구성요건 해석을 들어 피기망자의 처분결과에 대한 인식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다수의견의 논증은 선후가 바뀐 해석론에 불과하여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If we were to follow the Majority construction that awareness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as to the consequences of a disposition is not necessary when determining the dispositive intent in fraud, then it becomes unclear whether fraud is established at all, which in turn raises concerns over the potential expansion of the scope of punishment. It is doubtful whether, of the numerous crimes involving the actor’s deception, distinction can be made between fraudulent and non-fraudulent crimes without even taking into account the perception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If the goal is to criminally punish those actors who acquire pecuniary gain by unlawful deceptive act that obstructs the defrauded from perceiving the consequences of his/her own act, the right course would be to devise separate legislation, rather than rashly change the foundation of the established legal doctrine on fraud, which is what the Majority is attempting to do.

사기죄의 처분의사 판단에서 피기망자에게 처분결과에 대한 인식이 필요 없는 것으로 해석하는 다수의견에 의하면 사기죄 성립 여부가 불분명해지고, 그 결과 처벌 범위 역시 확대될 우려가 있다. 행위자의 기망적 행위가 개입한 다수의 범행에서 피기망자의 인식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사기 범행과 사기 아닌 범행을 명확히 구분해 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피기망자로 하여금 자신의 행위로 인한 결과를 미처 인식하지 못하도록 하는 위법한 기망행위를 통해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한 행위자를 형사처벌하고자 한다면, 다수의견과 같이 사기죄에 관한 확립된 법리의 근간을 함부로 변경할 것이 아니라 별도의 입법을 하는 것이 올바른 해결책이다.

 

[2] [Majority Opinion] The so-called “signature swindling” type of fraud, which is at issue in this case, refers to a case in which the defrauded, due to a mistake induced by deception, signs or seals an instrument producing an outcome different from what he/she had in mind, thereby incurring property loss. Here, the essence of the mechanism in which the actor perpetrates deception consists in either taking advantage of a situation where the defrauded cannot properly perceive the significance or details of his/her own dispositive act, or preventing the defrauded from perceiving the consequences of his/her act. This, in turn, features forcing the defrauded into performing a mistake, thereby blinding him/her from perceiving the consequences of his/her act of signing or sealing the instrument. The intrinsic nature of fraud is to take advantage of a defective dispositive act by the defrauded; in the case of signature swindling, the defect lies in the process of declaring the intent itself.

[2] [다수의견] 이른바 ‘서명사취’ 사기는 기망행위에 의해 유발된 착오로 인하여 피기망자가 내심의 의사와 다른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재산상 손해를 초래한 경우이다. 여기서는 행위자의 기망행위 태양 자체가 피기망자가 자신의 처분행위의 의미나 내용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상황을 이용하거나 피기망자로 하여금 자신의 행위로 인한 결과를 인식하지 못하게 하는 것을 핵심적인 내용으로 하고, 이로 말미암아 피기망자는 착오에 빠져 처분문서에 대한 자신의 서명 또는 날인행위가 초래하는 결과를 인식하지 못하는 특수성이 있다. 피기망자의 하자 있는 처분행위를 이용하는 것이 사기죄의 본질인데, 서명사취 사안에서는 그 하자가 의사표시 자체의 성립과정에 존재한다.

 

In such cases of signature swindling, notwithstanding the inconsistency between the intent of the defrauded and the objectively, externally perceived intent as declared in the instrument by the signature or seal of the defrauded, albeit affixed without the awareness of its details, it can still be said that the act by the defrauded resulted in the acquisition of property or pecuniary gain by the perpetrator, etc. This is because the instrument detailing the transfer of property may be deemed to have been executed by the defrauded. As such, inasmuch as the defrauded, as a result of a mistake arising from the actor’s deception, signed and sealed an instrument giving rise to an effect different from what the defrauded had in mind, thereby incurring property loss arising from the content of the instrument, the act of the defrauded in signing or sealing the instrument constitutes dispositive act in the context of fraud. In addition, although the defrauded failed to perceive the consequences of the disposition, namely, the document’s specific content and its legal effect, the dispositive intent of the defrauded shall also be recognized, inasmuch as he/she had awareness of his/her own act of signing or sealing the instrument when he/she voluntarily signed or sealed a certain document.

이러한 서명사취 사안에서 피기망자가 처분문서의 내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내심의 의사와 처분문서를 통하여 객관적·외부적으로 인식되는 의사가 일치하지 않게 되었더라도, 피기망자의 행위에 의하여 행위자 등이 재물이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는 결과가 초래되었다고 할 수 있는 것은 그러한 재산의 이전을 내용으로 하는 처분문서가 피기망자에 의하여 작성되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피기망자가 행위자의 기망행위로 인하여 착오에 빠진 결과 내심의 의사와 다른 효과를 발생시키는 내용의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처분문서의 내용에 따른 재산상 손해가 초래되었다면 그와 같은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을 한 피기망자의 행위는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에 해당한다. 아울러 비록 피기망자가 처분결과, 즉 문서의 구체적 내용과 법적 효과를 미처 인식하지 못하였더라도, 어떤 문서에 스스로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처분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하는 행위에 관한 인식이 있었던 이상 피기망자의 처분의사 역시 인정된다.

 

[Dissenting Opinion by Justice Lee Sang-hoon, Justice Kim Yong-deok, Justice Kim So-young, Justice Jo Hee-de, Justice Park Sang-ok, and Justice Lee Ki-taik] In light of the intrinsic nature and structure of fraud, a dispositive act in fraud has to be an act governed by a dispositive intent. Dispositive intent is, as a matter of course, premised on the awareness of the consequences of one’s own act. As a result, in the so-called “signature swindling” case, in which the actor, etc. acquires pecuniary gain according to the content of a document by virtue of the signing, sealing, and delivery to the actor, etc. of a document by the defrauded, thereby giving rise to an effect different from what the defrauded had in mind due to misguided deception about the documentary content, the defrauded lacks awareness of the consequences of the disposition, notwithstanding his/her awareness of his/her signing or sealing of the document. Hence, it is clear that his/her dispositive intent and dispositive act ought not to be recognized.

[대법관 이상훈, 대법관 김용덕, 대법관 김소영, 대법관 조희대, 대법관 박상옥, 대법관 이기택의 반대의견] 사기죄의 본질 및 구조에 비추어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란 어디까지나 처분의사에 지배된 행위이어야 하고, 이러한 처분의사는 자신의 행위로 인한 결과에 대한 인식을 당연히 전제한다. 그 결과 피기망자가 기망행위로 인하여 문서의 내용을 오신한 채 내심의 의사와는 다른 효과를 발생시키는 문서에 서명·날인하여 행위자 등에게 교부함으로써 행위자 등이 문서의 내용에 따른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하게 되는 이른바 서명사취 사안의 경우에는, 비록 피기망자에게 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한다는 인식이 있었더라도, 처분결과에 대해 아무런 인식이 없었으므로 처분의사와 처분행위를 인정할 수 없음이 명백하다.

 

Whether there is a dispositive act regarding property or a dispositive intent as an element thereof can only be understoo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defrauded, who is the dispositive actor. If the defrauded was deceived about the content of a document and signed and sealed a document presented by an actor without any awareness of said deception, that signing and sealing would constitute execution of a document contrary to the intent of the defrauded, under whose name the document is executed. The defrauded, unaware of the significance of the document, was merely taken advantage of in the commission of the crime of forging a document under his/her name. It cannot be said that there was a dispositive act based on the intent of the defrauded.

재산적 처분행위나 그 요소로서의 처분의사가 존재하는지는 처분행위자인 피기망자의 입장에서 파악할 수밖에 없고, 피기망자가 문서의 내용에 관하여 기망당하여 그에 대한 아무런 인식 없이 행위자에 의해 제시된 서면에 서명·날인하였다면, 오히려 작성명의인인 피기망자의 의사에 반하는 문서가 작성된 것으로서 문서의 의미를 알지 못한 피기망자로서는 그 명의의 문서를 위조하는 범행에 이용당한 것일 뿐, 그 의사에 기한 처분행위가 있었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

 

If an actor in a signature swindling case reaches a point of using a forged document to borrow money from a moneylender who is unaware of the nature of the document, then there is plenty of room to establish fraud in which pecuniary defraudation is committed against the moneylender. Taking this into account as well, the mere fact that fraud is not established against the landowner does not necessarily lead to the conclusion that it poses an obstacle to the adequate exercise of penal authority or causes an imbalance in punishment. Moreover, in such a case,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is reasonable to punish the actor on the ground that fraud against the landowner is established, separate and apart from fraud against the moneylender. If the actor commenced by forging a document in the name of the landowner with the intent of pecuniary defraudation, then the document forgery by means of committing the criminal act of signature swindling shall be deemed either a means to commit serial pecuniary defraudation by deceiving the moneylender or an act included in its implementation.

서명사취 사안의 행위자가 위조된 서면을 이용하여 그 정을 모르는 금전 대여자로부터 금전을 차용하기에 이르렀다면 금전 대여자에 대한 금전편취의 사기죄가 성립될 여지도 충분함을 아울러 고려하여 볼 때, 토지 소유자에 대한 사기죄가 성립되지 아니한다고 하여 적정한 형벌권 행사에 장애가 초래된다거나 처벌의 불균형이 발생한다고 단정하기도 어렵다. 더욱이 이러한 경우에 금전 대여자에 대한 사기죄와 별개로 토지 소유자를 피해자로 한 사기죄가 성립한다고 보아 처벌하는 것이 타당한지도 의문이다. 행위자가 최초부터 금전을 편취할 의도 아래 토지 소유자 명의의 문서를 위조하였다면, 서명사취 범행에 따른 문서 위조는 금전 대여자에 대한 기망을 통하여 금전을 편취하는 일련의 사기 범행을 위한 수단이거나 그 실행행위에 포함되는 행위로 보아야 한다.

 

In view of all these circumstances, to recognize a dispositive act in fraud, there has to be a subjective perception on the part of the defrauded as to the consequences of the disposition. In the case of a signature swindling, the defrauded did not have any awareness whatsoever of the content or legal effect of the instrument that he/she signed or sealed, and therefore, it makes sense to deny dispositive intent and the dispositive act based thereon.

이러한 사정을 종합하여 보면,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가 인정되기 위해서는 처분결과에 대한 피기망자의 주관적인 인식이 필요하고, 서명사취 사안의 경우 피기망자에게는 자신이 서명 또는 날인하는 처분문서의 내용과 법적 효과에 대하여 아무런 인식이 없으므로 처분의사와 그에 기한 처분행위를 부정함이 옳다.

 

[3] In the case where the Defendant, etc. were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on of the Special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etc. of Specific Economic Crimes (fraud) and fraud on the ground that they acquired pecuniary gain by: (a) having Victim A, etc., the owner and seller of the land, sign and seal a mortgage contract, etc. by misrepresenting them as documents necessary for a land transaction permit, etc.; (b) receiving a certificate of a personal seal impression from Victim A, etc.; and (c) taking out a loan using the same to establish a mortgage on the land owned by A, etc. for B, etc. as the mortgagee, with the Defendant as the mortgagor, the Court held: (a) A, etc. committed an act incurring property loss by signing or sealing a mortgage contract, etc., which are legal instruments, misconstruing them to be documents necessary for a land transaction permit, etc. as a result of a mistake due to deception on the part of the Defendant, etc.; (b) accordingly, the act by A, etc. constitutes dispositive act in fraud; (c) the dispositive intent of A, etc. is recognized inasmuch as A, etc. voluntarily signed or sealed the document pertaining to a mortgage contract, etc., misconstruing them as something else, namely, documents pertaining to a land transaction permit, etc., thereby having awareness of the act of signing or sealing the document, albeit unaware of either the exact content of the document they were signing/sealing or the consequences of its execution; (d) nevertheless, the lower court determined that there was no dispositive act by A, etc. for the sole reason that A, etc. did not have the intent to establish a mortgage, etc. on the land they owned, thereby acquitting the Defendant, etc. of the charges; and (e) in so doing, it erred by misapprehending the legal doctrine on dispositive act in fraud.

[3] 피고인 등이 토지의 소유자이자 매도인인 피해자 갑 등에게 토지거래허가 등에 필요한 서류라고 속여 근저당권설정계약서 등에 서명·날인하게 하고 인감증명서를 교부받은 다음, 이를 이용하여 갑 등의 소유 토지에 피고인을 채무자로 한 근저당권을 을 등에게 설정하여 주고 돈을 차용하는 방법으로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였다고 하여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사기로 기소된 사안에서, 갑 등은 피고인 등의 기망행위로 착오에 빠진 결과 토지거래허가 등에 필요한 서류로 잘못 알고 처분문서인 근저당권설정계약서 등에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재산상 손해를 초래하는 행위를 하였으므로 갑 등의 행위는 사기죄에서 말하는 처분행위에 해당하고, 갑 등이 비록 자신들이 서명 또는 날인하는 문서의 정확한 내용과 문서의 작성행위가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를 미처 인식하지 못하였더라도 토지거래허가 등에 관한 서류로 알고 그와 다른 근저당권설정계약에 관한 내용이 기재되어 있는 문서에 스스로 서명 또는 날인함으로써 그 문서에 서명 또는 날인하는 행위에 관한 인식이 있었던 이상 처분의사도 인정됨에도, 갑 등에게 그 소유 토지들에 근저당권 등을 설정하여 줄 의사가 없었다는 이유만으로 갑 등의 처분행위가 없다고 보아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원심판결에 사기죄의 처분행위에 관한 법리오해의 잘못이 있다고 한 사례.

 

【Disposition】 주문

The judgment of the lower court is reversed, and the case is remanded to the Seoul High Court.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