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ASE RESULTS

[ Administrative_Law ][SUPREME COURT] Claim for Revocation of Corrective Measure, etc.
2020.05.08

Supreme Court Decision 2013Du14726 Decided January 31, 2019 【Claim for Revocation of Corrective Measure, etc.】

대법원 2019. 1. 31. 선고 2013두14726 판결 [시정조치등취소청구]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Whether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under Article 5(5)2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includes not only a case where such condition is unilaterally and forcibly imposed on by a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 but also a case where it is introduced by an arrangement with the transaction partner (affirmative), and whether the “act of making a transaction on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includes a case where compliance with the conditions is de facto enforceable or binding (affirmative).

[1]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5조 제5항 제2호에서 정한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조건’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에 의하여 일방적·강제적으로 부과된 경우 외에 거래상대방과의 합의에 의하여 설정된 경우도 포함되는지 여부(적극) 및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것을 조건으로 거래하는 행위’는 조건 준수에 사실상의 강제력 내지 구속력이 부여되어 있는 경우도 포함되는지 여부(적극).

 

[2] In determining whether a certain business entity is deemed a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 the meaning of the “relevant regional market” and method of determining the scope thereof.

[2] 특정 사업자의 시장지배적 지위 인정 여부의 판단에서 ‘관련지역시장’의 의미 및 그 시장의 범위를 판단하는 방법.

 

[3] Requirements for the recognition of the illegality of the “act of making a transaction to exclude a competitor” as stipulated in the forepart of Article 3-2(1)5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and standard of determining illegality.

Matters to be considered in determining whether exclusive dealing is deemed illegal pursuant to the foregoing standard of determining illegality.

[3]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3조의2 제1항 제5호 전단의 ‘경쟁사업자를 배제하기 위하여 거래한 행위’의 부당성을 인정하기 위한 요건 및 부당성을 판단하는 기준 / 위 부당성 판단 기준에 따라 배타조건부 거래행위가 부당한지 판단할 때 고려할 사항.

 

[4] Matters to be considered in determining the illegality of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by deeming it as an exclusive dealing.

Whether the standard of determining illegality applied to the so-called predatory pricing is likewise applicable to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negative), and whether the fact that rebates were offered in a case where products were sold for practically below the cost has to be verified by means of an accounting and economic analysis, etc. conduct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is a mandatory prerequisite for the recognition of illegality (negative).

Whether a business entity may denounce the Fair Trade Commission’s reasonable verification made in regard to the de facto binding force or illegality of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by verifying the credibility of the basic documents or the method of analysis pertaining to the aforementioned economic analysis (affirmative).

[4]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를 배타조건부 거래행위로 의율하여 부당성을 판단할 때 고려할 사항 / 이른바 ‘약탈 가격 설정(predation)’에 적용되는 부당성 판단 기준을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소극) 및 이러한 부당성 인정의 전제조건으로 리베이트 제공이 실질적으로 비용 이하의 가격으로 판매한 경우에 해당하여야 한다는 점 등에 관하여 회계적·경제적 분석 등을 통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증명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지 여부(소극) / 사업자가 위 경제분석의 기초자료나 분석방법 등의 신빙성을 증명함으로써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의 사실상의 구속력이나 부당성에 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합리적 증명을 탄핵할 수 있는지 여부(적극).

 

[5] In a case where: (a) the Fair Trade Commission levied a penalty surcharge for multiple violations through the issuance of a single notice for payment of a penalty surcharge imposed for multiple violations; (b) imposition of a penalty surcharge for some violations is illegal; and (c) there exist documents with which the amount of the penalty surcharge on that partial violations is computable in a litigation, whether only the part on the amount of the penalty surcharge for the pertinent partial violations is ought to be subject to revocation (affirmative).

[5] 공정거래위원회가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을 부과하면서 여러 개의 위반행위에 대하여 외형상 하나의 과징금 납부명령을 하였으나 여러 개의 위반행위 중 일부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 부과만 위법하고 소송상 그 일부 위반행위를 기초로 한 과징금액을 산정할 수 있는 자료가 있는 경우, 그 일부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액에 해당하는 부분만 취소하여야 하는지 여부(적극).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The forepart of Article 3-2(1)5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defines “the act of making an unfair transaction to exclude a competitor” as the illegal misuse of a market-dominant position. Article 5(5)2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stipulates a case of “unfairly making a transaction with a transaction partner on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as one of the acts stipulated in Article 3-2(1)5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is not limited to only a case where such condition is unilaterally and forcibly imposed on by a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 but also includes a case where a condition is imposed by the arrangement with the transaction partner. Moreover, the “act of making a transaction on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is not limited only to a case where compliance with the condition itself is enforceable by law, but also includes a case where compliance with the condition is de facto enforceable or binding. Therefore, a case where the transaction partner is left with no alternative other than to comply with the condition shall not be readily deemed to have been excluded from the “act of making a transaction on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The reasons are as follows.

First of all, the language and text of the legislation may not be deemed to have only presumed a case where compliance with conditions is made legally and contractually binding. Furthermore, the difference between a so-called “exclusive transaction contract,” widely and inarguably recognized as constituting a technical requirement of an exclusive dealing, under which the transaction partner enters into a binding agreement not to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and a case where the transaction partner is simply provided with certain benefits when it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or, with certain disadvantages when it does otherwise, simply lies in at what time and on which degree the benefits, which are intended to bind the transaction partner with the agreement not to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are provided. There is no practical difference between the two in that the benefits or disadvantages, which either was already provided or is to be provided in the future, make a definitive contribution in enforcing the pertinent agreement.

Furthermore, considering the legislative purport to regulate the illegal misuse of market-dominant position with the focus on restricting competition, the view that the requirements to be deemed an exclusive dealing differ depending on whether compliance with the conditions is legally enforceable or binding under a contract is unreasonable. Therefore, a case where benefits are provided conditionally upon the transaction partner’s compliance with the condition that it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which thereby renders the pertinent contract de facto enforceable or binding, may be deemed, at least technically, as constituting the “act of making a transaction with a transaction partner on the condition that the transaction partner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1]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이하 ‘법’이라 한다) 제3조의2 제1항 제5호 전단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지위 남용행위로 ‘부당하게 경쟁사업자를 배제하기 위하여 거래하는 행위’를 규정하고,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5조 제5항 제2호는 그 행위의 하나로 ‘부당하게 거래상대방이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것을 조건으로 그 거래상대방과 거래하는 경우’를 들고 있다.

여기서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조건’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에 의하여 일방적·강제적으로 부과된 경우에 한하지 않고 거래상대방과의 합의에 의하여 설정된 경우도 포함된다. 또한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것을 조건으로 거래하는 행위’는 그 조건의 이행 자체가 법적으로 강제되는 경우만으로 한정되지는 않고, 그 조건 준수에 사실상의 강제력 내지 구속력이 부여되어 있는 경우도 포함된다. 따라서 실질적으로 거래상대방이 조건을 따르지 않고 다른 선택을 하기 어려운 경우 역시 여기에서 당연히 배제된다고 볼 수는 없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먼저 법령 문언이 조건 준수에 법적·계약적 구속력이 부여되는 경우만을 전제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나아가 당연히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형식적 요건에 해당된다고 널리 인정되는 이른바 ‘전속적 거래계약’처럼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않기로 하는 구속적 약정이 체결된 경우와, 단순히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하면 일정한 이익이 제공되고 반대로 거래하면 일정한 불이익이 주어지는 경우 사이에는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않도록 강제되는 이익의 제공이 어느 시점에, 어느 정도로 이루어지는지에 따른 차이가 있을 뿐이고, 그와 같은 강제력이 실현되도록 하는 데에 이미 제공되었거나 제공될 이익이나 불이익이 결정적으로 기여하게 된다는 점에서는 실질적인 차이가 없다.

그러므로 여기에 더하여 경쟁제한적 효과를 중심으로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를 규제하려는 법의 입법 목적까지 아울러 고려하면, 결국 조건의 준수에 계약에 의한 법적 강제력 내지 구속력이 부과되는지에 따라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성립요건을 달리 보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따라서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않을 것을 내용으로 하는 조건의 준수에 이익이 제공됨으로써 사실상의 강제력 내지 구속력이 있게 되는 경우라고 하여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것을 조건으로 거래하는 행위’에 형식적으로 해당되지 않는다고 볼 수는 없다.

 

[2] A relevant regional market refers to the geographical area wherein business entities in competition are generally located. More specifically, it refers to the entire region whose representative buyers or sellers may convert their purchases or sales in response to price increase or price decline, which is significant to some degree and lasts for a considerable period, and happens only within a certain region, while price in other regions stays consistent. The scope of the relevant regional market ought to be determined by comprehensively taking into account (i) price and characteristics of the products concerned in a transaction; (ii) a seller’s output and business capability; (iii) delivery cost; (iv) a buyer’s perception towards the possibility of converting the region of purchase, and its behavior pattern relating to converting the region of purchase; (v) a seller’s perception towards the possibility of converting the region of purchase, and the decision-making pattern relating to its management; and (vi) convenience of converting the region of purchase in temporal, economic, and legal aspects. In addition, (a) the pace of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b)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market, where other goods necessary for the production of the relevant products are produced, and where other goods based on the relevant products are produced need to be considered as well.

[2] 관련지역시장은 일반적으로 서로 경쟁관계에 있는 사업자들이 위치한 지리적 범위를 말하는 것으로서, 구체적으로는 다른 모든 지역에서의 가격은 일정하나 특정 지역에서만 상당 기간 어느 정도 의미 있는 가격 인상 또는 가격 인하가 이루어질 경우 그 지역의 대표적 구매자 또는 판매자가 이에 대응하여 구매 또는 판매를 전환할 수 있는 지역 전체를 의미한다. 그 시장의 범위는 거래에 관련된 상품의 가격과 특성 및 판매자의 생산량, 사업능력, 운송비용, 구매자의 구매지역 전환가능성에 대한 인식 및 그와 관련한 구매자들의 구매지역 전환행태, 판매자의 구매지역 전환가능성에 대한 인식 및 그와 관련한 경영 의사결정 행태, 시간적·경제적·법적 측면에서의 구매지역 전환의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하여야 한다. 그 외에 기술발전의 속도, 관련 상품의 생산을 위하여 필요한 다른 상품 및 관련 상품을 기초로 생산되는 다른 상품에 관한 시장의 상황 등도 함께 고려하여야 한다.

 

[3] The illegality of the “act of making an unfair transaction to exclude a competitor” in the forepart of Article 3-2(1)5 of the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needs to be construed in line with the legislative intent of promoting competition in a monopolistic market. That said, the illegality can be recognized when a monopolistic business entity committed an act, which can be objectively assessed as an act that bears the risk of restricting competition, with an intent or objective of artificially disrupting the order of the market by limiting free competition therein. To this end, it needs to be verified that: (a) the act in question bore the risk of resulting in the effect of restricting competition, such as (i) price increase, (ii) reduction of output, (iii) hindrances to innovation, (iv) decrease in the number of strong competitors, and (v) reduction of diversity; and (b) such intent or purpose existed. In a case where it is verified that the act in question actually caused such effect, one may presume that there existed (a) the likelihood of restriction of competition; and (b) the intent or purpose of restricting competition. However, where it is not the case, whether the act in question was likely to limit competition, and whether there existed such intent or purpose ought to be determined by comprehensively taking account of various circumstances,  such as: (i) the background leading up to and the motive behind the act in question; (ii) the mode of the act in question; (iii) the characteristic of the relevant market or whether imitation goods and an adjacent market exist; (iv) price in the relevant market and whether there has been a change to the level of output; and (v) whether innovation was hampered or diversity was reduced. Considering that an exclusive dealing as the illegal misuse of market-dominant position pertains to a case where the transaction partner makes a transaction on the condition that it does not make any transaction with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such an act is usually deemed to include the purpose of limiting restriction in and of itself.

In specifically determining the illegality of an exclusive dealing in light of the standard of determining illegality, the following elements need to be comprehensively considered, with regard to the degree of which such an exclusive dealing either blocks or limits the access to (i) the alternative purchase location or distribution channel, and (ii) purchase conversion to a competitor’s goods: (a) details and conditions of the means used to commit the act in question; (b) details and degree of the disadvantages or the opportunity cost to be borne by a buyer in the event of purchase conversion without complying with the exclusive condition; (c) the perpetrator’s position in the market; (d) number of transaction partners subject to an exclusive dealing, and the market share taken up by those transaction partners; (e) duration for which an exclusive dealing was conducted, and the characteristic of the goods or services subject to an exclusive dealing; (f) intent and purpose of an exclusive dealing, and the degree of which consumer choice is limited; (g) details of the relevant exclusive dealing; and (h) situation at the time of the exclusive dealing in question.

[3]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3조의2 제1항 제5호 전단의 ‘경쟁사업자를 배제하기 위하여 거래한 행위’의 부당성은 독과점적 시장에서의 경쟁촉진이라는 입법 목적에 맞추어 해석하여야 하므로, 시장지배적 사업자가 시장에서의 독점을 유지·강화할 의도나 목적, 즉 시장에서의 자유로운 경쟁을 제한함으로써 인위적으로 시장질서에 영향을 가하려는 의도나 목적을 갖고, 객관적으로도 그러한 경쟁제한의 효과가 생길 만한 우려가 있는 행위로 평가할 수 있는 행위를 하였을 때에 부당성을 인정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그 행위가 상품의 가격상승, 산출량 감소, 혁신 저해, 유력한 경쟁사업자의 수의 감소, 다양성 감소 등과 같은 경쟁제한의 효과가 생길 만한 우려가 있는 행위로서 그에 대한 의도와 목적이 있었다는 점이 증명되어야 한다. 그 행위로 인하여 현실적으로 위와 같은 효과가 나타났음이 증명된 경우에는 그 행위 당시에 경쟁제한을 초래할 우려가 있었고 또한 그에 대한 의도나 목적이 있었음을 사실상 추정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행위의 경위 및 동기, 행위의 태양, 관련시장의 특성 또는 유사품 및 인접시장의 존재 여부, 관련시장에서의 가격 및 산출량의 변화 여부, 혁신 저해 및 다양성 감소 여부 등 여러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그 행위가 경쟁제한의 효과가 생길 만한 우려가 있는 행위로서 그에 대한 의도나 목적이 있었는지를 판단하여야 한다. 다만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로서의 배타조건부 거래행위는 거래상대방이 경쟁사업자와 거래하지 아니할 것을 조건으로 거래상대방과 거래하는 경우이므로, 통상 그러한 행위 자체에 경쟁을 제한하려는 목적이 포함되어 있다고 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서 배타조건부 거래행위가 부당한지를 앞서 든 부당성 판단 기준에 비추어 구체적으로 판단할 때에는, 배타조건부 거래행위로 인하여 대체적 물품구입처 또는 유통경로가 봉쇄·제한되거나 경쟁사업자 상품으로의 구매전환이 봉쇄·제한되는 정도를 중심으로, 그 행위에 사용된 수단의 내용과 조건, 배타조건을 준수하지 않고 구매를 전환할 경우에 구매자가 입게 될 불이익이나 그가 잃게 될 기회비용의 내용과 정도, 행위자의 시장에서의 지위,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대상이 되는 상대방의 수와 시장점유율,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실시 기간 및 대상이 되는 상품 또는 용역의 특성,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의도 및 목적과 아울러 소비자 선택권이 제한되는 정도, 관련 거래의 내용, 거래 당시의 상황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야 한다.

 

[4] In a case where various forms of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are deemed as an exclusive dealing whose illegality is subject to examination, the following things need to be considered, with the focus on the ambivalent characteristics of rebates, and the standard of determining illegality of an exclusive dealing: (a) structure of rebate distribution; (b) details and degree of rebates to be earned by the transaction partner upon compliance of the exclusionary condition; (c) details and degree of disadvantages to be borne by the transaction partner upon purchase conversion; (d) whether the transaction partner considered the possibility of purchase conversion and the details thereof; (e) trends of competitor business entities at the time of the offering of rebates; (f) whether a competitor business entity attempted to enter the market; (g) the transaction partner’s response towards the conditions for the offering of rebates; (h) whether the transaction partner can become a potential competitor of the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 as to the goods and services for which rebates were offered; and (i) the impact of cost reduction caused by an exclusive dealing on the final consumers.

Taking into account the negative impact caused by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and the fact that such an act does not necessarily contribute to the improvement of consumer welfare, and the need to strike a balance with the fact that whether benefits provided in return for the conclusion of a contract are below the cost, even in a case where the conclusion of a long-term exclusive dealing contract constitutes an illegal exclusive dealing, does not have to be mandatorily considered,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whose damaging effect arises from completely different structure and context compared to that of the predatory pricing, ought not to be treated equally, nor the standard for determining illegality, which is applied in the predatory pricing, is applicable thereto. Therefore, the verification of the Fair Trade Commission by means of an accounting and economic analysis (hereinafter “economic analysis”), evidencing that competitor business entities, either virtual or actual, with the same level of efficiency as the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 were not impeded from responding to the market-dominant business entity’s offering of rebates in terms of price and costs, are not mandatorily required as the prerequisite for the recognition of illegality.

Meanwhile, a business entity may be recommended to use the aforesaid economic analysis to improve reliability of its decision regarding the verification of the de facto enforceability and illegality of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Furthermore, (i) insofar as a business entity generally possesses documents relating to costs or expenses, which serve as the raw data used for an economic analysis, and documents relating to the structure of the rebate scheme and its purpose and intention, (ii) in a case where there exists ambiguity or doubt with respect to reliability or accuracy of the economic analysis or that of the raw data used in the economic analysis, (iii) the business entity may prove the credibility of the raw data or the method of analysis, thereby denouncing the prima facie reasonable verification present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regarding the de facto binding effect or illegality of the act of offering conditional rebates.

[4] 다양한 형태의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를 배타조건부 거래행위로 의율하여 그 부당성을 판단할 때에는, 리베이트의 양면적 성격과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의 부당성 판단 기준을 염두에 두고, 리베이트의 지급구조, 배타조건의 준수에 따라 거래상대방이 얻게 되는 리베이트의 내용과 정도, 구매전환 시에 거래상대방이 감수해야 할 불이익의 내용과 정도, 거래상대방이 구매전환이 가능한지를 고려하였는지 및 그 내용, 리베이트 제공 무렵 경쟁사업자들의 동향, 경쟁사업자의 시장진입 시도 여부, 리베이트 제공조건 제시에 대한 거래상대방의 반응, 거래상대방이 리베이트가 제공된 상품 내지 용역에 관하여 시장지배적 사업자에 대한 잠재적 경쟁자가 될 수 있는지, 배타조건부 거래행위로 인하여 발생할 수도 있는 비용 절감 효과 등이 최종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등을 아울러 고려하여야 한다.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로 인한 부정적 효과와 그러한 행위가 반드시 소비자 후생증대에 기여하지는 않는 점, 장기간의 배타조건부 거래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부당한 배타조건부 거래행위에 해당하게 되는 경우에도 계약체결을 위하여 반대급부로 제공된 이익이 비용 이하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볼 수는 없는 점과의 균형 등을 고려하면, 이른바 ‘약탈 가격 설정(predation)’과 비교하여 그 폐해가 발생하는 구조와 맥락이 전혀 다른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를 그와 마찬가지로 보아 약탈 가격 설정에 적용되는 부당성 판단 기준을 그대로 적용할 수는 없다. 따라서 이러한 부당성 인정의 전제조건으로, 리베이트 제공이 실질적으로 비용 이하의 가격으로 판매한 경우에 해당하여야 한다는 점이나 시장지배적 사업자와 동등한 효율성을 가진 가상의 경쟁사업자 또는 실제 경쟁사업자들이 리베이트 제공에 대하여 가격 및 비용 측면에서 대처하는 데 지장이 없었다는 점 등에 관하여 회계적·경제적 분석(이하 ‘경제분석’이라 한다) 등을 통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증명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

한편 사업자는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의 사실상 구속력이나 부당성 증명을 위하여 위와 같은 경제분석을 사용하여 그 결정의 신뢰성을 높이는 것은 권장될 수 있다. 나아가 통상의 경우 사업자는 경제분석의 기초가 되는 원가자료나 비용 관련 자료, 리베이트의 설계방식과 목적·의도와 관련한 자료 등은 보유하고 있으므로, 경제분석의 정확성이나 경제분석에 사용된 기초자료의 신뢰성·정확성과 관련한 모호함이나 의심이 있는 상황에서는, 사업자가 그 기초자료나 분석방법 등의 신빙성을 증명함으로써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의 사실상의 구속력이나 부당성에 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일응의 합리적 증명을 탄핵할 수는 있다.

 

[5] In a case where: (a) the Fair Trade Commission levied a penalty surcharge for multiple violations through the issuance of a single notice for the payment of a penalty surcharge for multiple violations; (b) the imposition of the penalty surcharge is partly illegal for some violations; and (c) there exist documents with which the amount of the penalty surcharge on that partial violations are computable in a litigation, the part subject to revocation must only be limited to the amount of the penalty surcharge on the pertinent violations, even though the issuance of the penalty surcharge was made through a single notice.

[5] 공정거래위원회가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을 부과하면서 여러 개의 위반행위에 대하여 외형상 하나의 과징금 납부명령을 하였으나 여러 개의 위반행위 중 일부의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 부과만이 위법하고 소송상 그 일부의 위반행위를 기초로 한 과징금액을 산정할 수 있는 자료가 있는 경우에는, 하나의 과징금 납부명령일지라도 그 일부의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액에 해당하는 부분만을 취소하여야 한다.

 

【Disposition】 주문

The part of the lower judgment against Plaintiff Qualcomm Incorporated pertaining to the payment order of a penalty surcharge arising from the offering of the RF chip rebates is reversed, and this part of the case is remanded to the Seoul High Court. The remaining final appeals by Plaintiff Qualcomm Incorporated and the Defendant’s final appeals are all dismissed. The cost of the final appeal arising from the Defendant’s appeal against Plaintiff Qualcomm Korea Ltd. and Qualcomm CDMA Technology Korea Ltd. is assessed against the Defendant.

원심판결의 원고 퀄컴 인코포레이티드 패소 부분 중 RF칩에 대한 조건부 리베이트 제공행위로 인한 과징금 납부명령 부분을 파기하고 이 부분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원고 퀄컴 인코포레이티드의 나머지 상고와 피고의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상고비용 중 피고의 원고 한국퀄컴 유한회사 및 원고 퀄컴씨디엠에이테크날러지코리아 유한회사에 대한 상고로 인한 부분은 피고가 부담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