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INSIGHTS

[ Taxation ][SUPREME COURT] Revocation of Disposition Imposing Corporate Tax
2020.04.14

Supreme Court Decision 2018Du36110 Decided May 16, 2019 【Revocation of Disposition Imposing Corporate Tax】

대법원 2019. 5. 16. 선고 2018두36110 판결 [법인세등부과처분취소]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Purport and method of interpreting Article 39 of the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stating the secondary tax liability(납세의무) of an oligopolistic shareholder

Whether the second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can be deemed as an oligopolistic shareholder prescribed in Article 39 Subparag. 2 of the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on the sole basis of the circumstance in which he/she is an oligopolistic shareholder of the first oligopolistic shareholder (negative in principle).

과점주주(oligopolistic shareholder)의 제2차 납세의무를 규정한 국세기본법 제39조의 취지 및 해석 방법 / 2차 과점주주가 단지 1차 과점주주의 과점주주라는 사정만으로 국세기본법 제39조 제2호에서 규정한 과점주주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는지 여부(원칙적 소극).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The main text of Article 39 of the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states, “Where the property of a corporation is not enough to pay national taxes, additional dues and disposition fees for arrears(체납처분비) imposed upon or to be paid by the corporation, any person who falls under any of the following as of the date on which the national tax liability is established shall have the secondary tax liability for the amount of such money shortage.” A person who has the secondary tax liability pursuant to Article 39 Subparag. 2 of the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hereinafter “instant provision”) is a shareholder or one limited partner and a person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from among his/her related parties, whose total amount of stocks held or investments exceeds 50/100 of the total number of outstanding stocks or investments of the juristic person concerned and who actually exercise the rights thereto.

국세기본법 제39조 본문은 “법인의 재산으로 그 법인에 부과되거나 그 법인이 납부할 국세·가산금과 체납처분비에 충당하여도 부족한 경우에는 그 국세의 납세의무 성립일 현재 다음 각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그 부족한 금액에 대하여 제2차 납세의무를 진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중 국세기본법 제39조 제2호(이하 ‘위 조항’이라 한다)에 의하여 제2차 납세의무를 지는 자는 주주 또는 유한책임사원 1명과 그의 특수관계인 중 대통령령(Presidential Decree)이 정하는 자로서 그들의 소유주식 합계 또는 출자액 합계가 해당 법인의 발행주식 총수 또는 출자총액의 100분의 50을 초과하는 이른바 과점주주이면서 그에 관한 권리를 실질적으로 행사하는 자들을 말한다.

 

The secondary tax liability stated in Article 39 of the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has been introduced to ensure the collection of taxes(조세징수) in a case where, despite having issued delinquency disposition on the property of a corporation originally liable to pay taxes, it is recognized that there is a shortfall in the tax to be collected, by holding contributors having the ability to substantially dominate the management of a corporation additionally liable for the payment of taxes to the extent of the amount that cannot be collected from the corporation, while minimizing the risk of undermining legal order.

국세기본법 제39조에 규정된 제2차 납세의무는 조세징수의 확보를 위하여 원래의 납세의무자인 법인의 재산에 대하여 체납처분을 하여도 징수하여야 할 조세에 부족이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사법질서를 어지럽히는 것을 최소화하면서 실질적으로 법인의 운영을 지배할 수 있는 출자자에 한하여 법인으로부터 징수할 수 없는 액을 한도로 하여 보충적으로 납세의무를 부담케 하는 제도이다.

 

The purport of the instant provision is to achieve substantial equity in taxation by preventing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a practical manager who substantially dominates the management of a company, from abusing the corporate entity by means of attributing corporate profits to itself and shifting losses to the corporation, thereby rendering the corporate entity superficial.

한편 위 조항의 취지는, 회사의 경영을 사실상 지배하는 실질적인 운영자인 과점주주는 회사의 수익은 자신에게 귀속시키고 손실은 회사에 떠넘김으로써 회사의 법인격을 악용하여 이를 형해화시킬 우려가 크므로 이를 방지하여 실질적인 조세평등을 이루려는 데 있다.

 

However, the secondary tax liability of an oligopolistic shareholder is a huge exception to the principle of limited liability(유한책임) of shareholders prescribed by law, which imposes tax liability complementarily on a third party, who is not the entity originally liable for tax payment. Hence, the requirement for its application must be strictly construed.

그러나 과점주주의 제2차 납세의무는 사법상 주주 유한책임의 원칙에 대한 중대한 예외로서 본래의 납세의무자가 아닌 제3자에게 보충적인 납세의무를 부과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적용 요건을 엄격하게 해석하여야 한다.

 

Nevertheless, the instant provision defines oligopolistic shareholders as only those that are secondarily liable for the corporation’s tax payment. It does not stipulate that, in a case where the first oligopolistic shareholder,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of the said corporation, fails to pay taxes as the entity secondarily liable for tax payment, the second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of the prim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again becomes secondarily liable for the pertinent tax payment. As such, barring special circumstances, it is reasonable to view that deeming the second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as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stipulated in the instant provision, on the sole basis of the fact that the second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is the oligopolistic shareholder of the first oligopolistic shareholder, by expanding complementary tax liability not only to the first oligopolistic shareholder but also to the secondary oligopolistic shareholder, is impermissible, in view of the purport of the instant provision and the need for strict construction thereof.

그런데 위 조항은 법인에 대한 제2차 납세의무자로 과점주주만을 규정하고 있을 뿐 그 법인의 과점주주인 법인(이하 ‘1차 과점주주’라 한다)이 제2차 납세의무자로서 체납한 국세 등에 대하여 1차 과점주주의 과점주주(이하 ‘2차 과점주주’라 한다)가 또다시 제2차 납세의무를 진다고 규정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2차 과점주주가 단지 1차 과점주주의 과점주주라는 사정만으로 1차 과점주주를 넘어 2차 과점주주에까지 보충적 납세의무를 확장하여 위 조항에서 규정한 과점주주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은 앞서 본 위 조항의 취지와 엄격해석의 필요성에 비추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허용되지 않는다고 봄이 타당하다.

 

【Disposition】 주문

The final appeal is dismissed. The cost of the final appeal is assessed against the Defendant.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피고가 부담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