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INSIGHTS

[ Administrative_Law ][SUPREME COURT] Confirmation of Status as Civil Servant
2020.04.14

Supreme Court Decision 2013Du20011 Decided October 31, 2019 【Confirmation of Status as Civil Servant】

대법원 2019. 10. 31. 선고 2013두20011 판결 [공무원지위확인]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Meaning of “discrimination on the grounds of gender” as stated in Article 11(1) of th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남녀고용평등) and Work-Family Balance Assistance Act and Article 6 of the Labor Standards Act and validity of regulations allowing an employer to unreasonably discriminate against employees based on gender without reasonable grounds (invalid).

[1]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항, 근로기준법(Labor Standards Act) 제6조에서 말하는 ‘남녀의 차별’의 의미 및 사업주나 사용자가 근로자를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을 이유로 부당하게 차별대우를 하도록 정한 규정의 효력(무효).

 

[2] Whether Article 11(1) of th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nd Work-Family Balance Assistance Act and Article 6 of the Labor Standards Act that stipulate gender equality likewise apply to the public employment relationship between state institutions and civil servants (affirmative in principle).

[2] 국가기관과 공무원 간의 공법상 근무관계에도 고용관계에서 양성평등을 규정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항과 근로기준법 제6조가 적용되는지 여부(원칙적 적극).

 

[3] Method of determining whether setting lower age limits in the field where female employees make up a total or majority of the workforce than those in other fields constitutes unreasonable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3] 여성 근로자들이 전부 또는 다수를 차지하는 분야의 정년을 다른 분야의 정년보다 낮게 정한 것이 여성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에 해당하는지 판단하는 방법.

 

[4] Whether “administrative rules,” issued from a superior administrative office(상급행정기관) to public officials or lower administrative offices under its jurisdiction, which provide for detailed work guidance or standards of statutory interpretation and application have external binding force on the citizens or the court (negative in principle) and whether the court ought to respect administrative agencies’ discretion in a case of administrative rules regarding matters within administrative discretion (invalid from the outset, or void ab initio) and in such instance, the court’s method of determining reasonableness of measures taken by administrative agencies in compliance with the said administrative rules.

[4] 상급행정기관이 소속 공무원이나 하급행정기관에 대하여 세부적인 업무처리절차나 법령의 해석·적용 기준을 정해 주는 ‘행정규칙’이 대외적으로 국민이나 법원을 구속하는 효력이 있는지 여부(원칙적 소극) 및 행정기관의 재량에 속하는 사항에 관한 행정규칙의 경우, 법원은 이를 존중해야 하는지 여부(원칙적 적극) / 상위법령을 위반한 행정규칙의 효력(당연무효) 및 이 경우 법원이 위 행정규칙에 따라 행정기관이 한 조치의 당부를 판단하는 방법.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Discrimination on the grounds of gender” as stated in Article 11(1) of th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nd Work-Family Balance Assistance Act (hereinafter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ct”) and Article 6 of the Labor Standards Act refers to disparate treatment on the basis of gender without reasonable grounds. The regulations allowing an employer to unreasonably discriminate against employees based on gender without reasonable grounds are in breach of Article 11(1) of th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ct and Article 6 of the Labor Standards Act, both of which are imperative provisions, and thus, ought to be deemed invalid, regardless of the form of the regulation.

[1]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남녀고용평등법’이라 한다) 제11조 제1항, 근로기준법 제6조에서 말하는 ‘남녀의 차별’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남성 또는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부당하게 차별대우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업주나 사용자가 근로자를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을 이유로 부당하게 차별대우를 하도록 정한 규정은, 규정의 형식을 불문하고 강행규정인 남녀고용평등법(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ct) 제11조 제1항과 근로기준법 제6조에 위반되어 무효라고 보아야 한다.

 

[2] Considering that: (a) the nation or state institution, or part of state organizations is the addressee of fundamental rights, charged with responsibility and duty to protect and promote fundamental rights of citizens; and (b) civil servants are employees under the Labor Standards Act, who provide labor for the purpose of wage, Article 11(1) of th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ct and Article 6 of the Labor Standards Act that stipulate gender equality(양성평등) in employment relationship likewise apply to the public employment relationship between state institutions and civil servants, unless otherwise provided in laws regarding civil servants.

[2] 국가나 국가기관 또는 국가조직의 일부는 기본권의 수범자로서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고 실현해야 할 책임과 의무를 지니고 있는 점, 공무원도 임금을 목적으로 근로를 제공하는 근로기준법상의 근로자인 점 등을 고려하면, 공무원(civil servant) 관련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없는 한, 고용관계에서 양성평등을 규정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항과 근로기준법 제6조는 국가기관과 공무원 간의 공법상 근무관계에도 적용된다.

 

[3] Whether it constitutes unreasonable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to set lower age limits in the field where female employees make up a total or majority of the workforce than those in other fields ought to be determined by comprehensively taking account of various circumstances including the content of labor performed by employees in the field in question, skills employees need to have, working hours, whether a specific code of conduct is required in the relevant field, and workforce supply and demand, with the constitutional value that “prohibits unreasonable discrimination against women’s labor” in mind.

[3] 여성 근로자들이 전부 또는 다수를 차지하는 분야의 정년을 다른 분야의 정년보다 낮게 정한 것이 여성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에 해당하는지는, 헌법 제11조 제1항에서 규정한 평등의 원칙 외에도 헌법 제32조 제4항에서 규정한 ‘여성근로에 대한 부당한 차별 금지’라는 헌법적 가치(constitutional value)를 염두에 두고, 해당 분야 근로자의 근로 내용, 그들이 갖추어야 하는 능력, 근로시간, 해당 분야에서 특별한 복무규율이 필요한지 여부나 인력수급사정 등 여러 사정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하여야 한다.

 

[4] “Administrative rules,” issued from a superior administrative agency to public officials or lower administrative offices under its jurisdiction, which provide for detailed work guidance or standards of statutory interpretation and application, are effective only within administrative organization, unless otherwise specifically delegated by a superior law, and are not externally binding on citizens or the court. Provided that administrative rules pertain to matters subject to discretion of the very administrative agency that prescribed the said administrative rules, it is desirable for the court to respect the discretion of the administrative agency, barring special circumstances that the regulatory content falls short of the objective reasonableness.

Nevertheless, if the content of administrative rules is in breach of superior law, the said administrative rules are deemed void ab initio under legal order pursuant to the unity of legal order and the estoppel principle stemming from the constitutional state principle, and their validity within the administrative organization cannot be recognized as well. In such instance, the court ought to treat the administrative rules in question as non-existent in the legal order, and determine reasonableness of the measures taken by the administrative agency(행정기관) in light of the provisions of superior laws and legislative purpose. [4] 상급행정기관이 소속 공무원이나 하급행정기관에 대하여 세부적인 업무처리절차나 법령의 해석·적용 기준을 정해 주는 ‘행정규칙’은 상위법령의 구체적 위임이 있지 않는 한 행정조직 내부에서만 효력을 가질 뿐 대외적으로 국민이나 법원을 구속하는 효력이 없다. 다만 행정규칙이 이를 정한 행정기관의 재량에 속하는 사항에 관한 것인 때에는 그 규정 내용이 객관적 합리성을 결여하였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법원은 이를 존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행정규칙의 내용이 상위법령에 반하는 것이라면 법치국가원리에서 파생되는 법질서의 통일성과 모순금지 원칙에 따라 그것은 법질서상 당연무효이고, 행정내부적 효력도 인정될 수 없다. 이러한 경우 법원은 해당 행정규칙이 법질서상 부존재하는 것으로 취급하여 행정기관이 한 조치의 당부를 상위법령의 규정과 입법 목적 등에 따라서 판단하여야 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