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ASE RESULTS

[ Private_Law ][SUPREME COURT] Judgment Execution
2020.04.10

Supreme Court Decision 2015Da207747 Decided January 28, 2016 【Judgment Execution】

대법원 2016. 1. 28. 선고 2015다207747 판결 [집행판결]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Purpose of Article 217(1)2 of the Civil Procedure Act

Where a defeated defendant — even if not having followed the method and procedure of service prescribed in order for a court of justice (forum) to grant the defendant an opportunity to defend himself/herself — can be deemed to have the opportunity to defend his/her actual interests in a foreign court proceeding, whether the defendant can be seen as having responded to the lawsuit under Article 217(1)2 of the Civil Procedure Act (affirmative)

[2] Method of determining whether the procedure leading to recognition of a foreign court’s final judgment, etc. violates good morals or other social order of the Republic of Korea

Where a foreign court’s final judgment, etc. orders compensatory payment to recover a party’s actual loss, whether recognition can be limited based on Article 217-2(1) of the Civil Procedure Act (negative)

[3] Standard for determining whether requirements for mutual guarantee are satisfied as prescribed under Article 217(1)4 of the Civil Procedure Act

[1]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2호의 규정 목적 및 법정지인 재판국에서 피고에게 방어할 기회를 부여하기 위하여 규정한 송달에 관한 방식과 절차를 따르지 아니하였으나 패소한 피고가 외국법원의 소송절차에서 실제로 자신의 이익을 방어할 기회를 가졌다고 볼 수 있는 경우,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2호에서 말하는 ‘피고의 응소’ 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는지 여부(적극)

[2] 외국법원의 확정재판 등을 승인한 결과가 대한민국의 선량한 풍속이나 그 밖의 사회질서에 어긋나는지 판단하는 방법 및 외국법원의 확정재판 등이 당사자가 실제로 입은 손해를 전보하는 손해배상을 명하는 경우, 민사소송법 제217조의2 제1항을 근거로 승인을 제한할 수 있는지 여부(소극)

[3]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4호에서 정한 상호보증의 요건을 갖추었는지 판단하는 기준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As a requisite for a final judgment rendered by a foreign court or a ruling with the same effect thereof to be recognized, Article 217(1)2 of the Civil Procedure Act provides that “[a] defeated defendant is served, by a lawful method, a written complaint or document corresponding thereto, and notification of date or written order allowing him/her sufficient time to defend (excluding cases of service by public notice or similar), or that he/she responds to the lawsuit even without having been served such documents.” The aforementioned provision requiring the defeated defendant to be lawfully served a written complaint, etc. or to have responded to the lawsuit even without having been served such documents aims to protect the defendant who lost without being given the opportunity to defend himself/herself. Therefore, if a defeated defendant — even if not having followed the method and procedure of service prescribed in order for a court of justice (forum) to grant the defendant an opportunity to defend himself/herself — can be deemed to have the opportunity to defend his/her actual interests in a foreign court proceeding, it is reasonable to conclude that the defendant responded to the lawsuit under Article 217(1)2 of the Civil Procedure Act.

[2] Article 217(1)3 of the Civil Procedure Act provides that one of the requisites for a foreign judgment to be recognized is that a final judgment rendered by a foreign court or a ruling with the same effect thereof (hereinafter “final ruling, etc.”) shall not violate good morals or other social order of the Republic of Korea. Whether the procedure leading to recognition of the final ruling, etc. violates good morals or other social order of the Republic of Korea shall be determined in light of the relevant case’s relativity with Korea along with the impact of the final ruling, etc. on basic moral beliefs and social order which Korean laws aim to preserve and protect.

In addition, Article 217-2(1) of the Civil Procedure Act provides, “Where a final judgment, etc. on compensation for damages give rise to a result being markedly against the basic order of the Acts of the Republic of Korea or international treaties entered into by the Republic of Korea, a court shall not approve the whole or part of the relevant final judgment, etc.” The aforementioned provision was established to limit recognition of a foreign court’s final ruling, etc. — which ordered compensatory payment surpassing the scope of damages just like punitive damages — to a reasonable scope. Therefore, where the final ruling, etc. orders compensatory damages, recognition cannot be limited based on Article 217-2(1) of the Civil Procedure Act.

[3] As a requisite for a final judgment rendered by a foreign court or a ruling with the same effect thereof (hereinafter “final ruling, etc.”) to be recognized, Article 217(1)4 of the Civil Procedure Act provides that “[m]utual guarantee exists, or the requirements for recognition of final ruling, etc.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foreign country to which the foreign court belongs are not far off balance and [are not substantively different on critical points].” The requirements for mutual guarantee under the aforesaid Article 217(1)4 shall be deemed to have been satisfied if the requirements for recognition of court rulings of the same type are not far off balanc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a foreign country; if the requirements set by a foreign country are not stricter in its entirety than tha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if the requirements are not substantively different on critical points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a foreign country. Comparison of requirements for recognition based on a foreign country’s laws, judicial precedents, practice, etc. should suffice in order to acknowledge mutual guarantee, and a treaty with the pertinent country does not necessarily have to be concluded. Furthermore, anticipation that a judgment of the same type rendered by a court in the Republic of Korea may be recognized in a foreign country, even if actual cases of recognition do not exist, is sufficient.

[1]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2호는 외국법원의 확정판결 또는 이와 동일한 효력이 인정되는 재판의 승인요건으로 ‘패소한 피고가 소장 또는 이에 준하는 서면 및 기일통지서나 명령을 적법한 방식에 따라 방어에 필요한 시간여유를 두고 송달받았거나(공시송달이나 이와 비슷한 송달에 의한 경우를 제외한다) 송달받지 아니하였더라도 소송에 응하였을 것’을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패소한 피고가 소장 등을 적법한 방식에 따라 송달받았을 것 또는 적법한 방식에 따라 송달받지 아니하였더라도 소송에 응하였을 것을 요구하는 것은 소송에서 방어의 기회를 얻지 못하고 패소한 피고를 보호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 따라서 법정지인 재판국에서 피고에게 방어할 기회를 부여하기 위하여 규정한 송달에 관한 방식과 절차를 따르지 아니한 경우에도, 패소한 피고가 외국법원의 소송절차에서 실제로 자신의 이익을 방어할 기회를 가졌다고 볼 수 있는 때는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2호에서 말하는 피고의 응소가 있는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

[2]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3호는 외국법원의 확정판결 또는 이와 동일한 효력이 인정되는 재판(이하 ‘확정재판 등’이라 한다)의 승인이 대한민국의 선량한 풍속이나 그 밖의 사회질서에 어긋나지 아니할 것을 외국재판 승인요건의 하나로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확정재판 등을 승인한 결과가 대한민국의 선량한 풍속이나 그 밖의 사회질서에 어긋나는지는 승인 여부를 판단하는 시점에서 확정재판 등의 승인이 우리나라의 국내법 질서가 보호하려는 기본적인 도덕적 신념과 사회질서에 미치는 영향을 확정재판 등이 다룬 사안과 우리나라와의 관련성의 정도에 비추어 판단하여야 한다.

그리고 민사소송법 제217조의2 제1항은 “법원은 손해배상에 관한 확정재판 등이 대한민국의 법률 또는 대한민국이 체결한 국제조약의 기본질서에 현저히 반하는 결과를 초래할 경우에는 해당 확정재판 등의 전부 또는 일부를 승인할 수 없다.”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는 징벌적 손해배상과 같이 손해전보의 범위를 초과하는 배상액의 지급을 명한 외국법원의 확정재판 등의 승인을 적정범위로 제한하기 위하여 마련된 규정이다. 따라서 외국법원의 확정재판 등이 당사자가 실제로 입은 손해를 전보하는 손해배상을 명하는 경우에는 민사소송법 제217조의2 제1항을 근거로 승인을 제한할 수 없다.

[3]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4호는 외국법원의 확정판결 또는 이와 동일한 효력이 인정되는 재판(이하 ‘확정재판 등’이라 한다)의 승인요건으로 “상호보증이 있거나 대한민국과 그 외국법원이 속하는 국가에 있어 확정재판 등의 승인요건이 현저히 균형을 상실하지 아니하고 중요한 점에서 실질적으로 차이가 없을 것”을 규정하고 있다. 우리나라와 외국 사이에 같은 종류의 판결의 승인요건이 현저히 균형을 상실하지 아니하고 외국에서 정한 요건이 우리나라에서 정한 그것보다 전체로서 과중하지 아니하며 중요한 점에서 실질적으로 거의 차이가 없는 정도라면 민사소송법 제217조 제1항 제4호에서 정하는 상호보증의 요건을 갖춘 것이다. 이러한 상호보증은 외국의 법령, 판례 및 관례 등에 따라 승인요건을 비교하여 인정되면 충분하고 반드시 당사국과의 조약이 체결되어 있을 필요는 없으며, 외국에서 구체적으로 우리나라의 같은 종류의 판결을 승인한 사례가 없더라도 실제로 승인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는 정도이면 충분하다.

 

【Disposition】 주문

The appeal is dismissed, and the cost of appeal is assessed against the Defendant.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피고가 부담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