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INSIGHTS

[ Criminal_Law ][Supreme Court] Obstruction of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Bodily Harm
2020.06.04

Supreme Court Decision 2013Do2168 Decided March 15, 2017【Obstruction of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Bodily Harm】

대법원 2017. 3. 15. 선고 2013도2168 판결 [공무집행방해·상해]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Requirements for a crime prevention measure taken by a police officer pursuant to the former Act on the Performance of Duties by Police Officers that must be met for such measure to be deemed a lawful performance of duties.

[1] 구 경찰관 직무집행법에 따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경찰관의 제지 조치가 적법한 직무집행으로 평가되기 위한 요건.

 

[2] In cases where a prosecutor or law enforcement officer arrests a flagrant offender, the timing of informing the offender regarding the essential facts of the suspected crime, the reason for arrest, and the right to defense counsel.

[2]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리가 현행범인을 체포하는 경우, 피의사실의 요지, 체포의 이유와 변호인 선임권 등을 고지하여야 하는 시기.

 

[3] Meaning of “lawful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in the crime of obstruction of the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Whether a police officer’s attempt to arrest a flagrant offender by use of force in non-compliance of the requisite procedures constitutes lawful performance of an official duty (negative).

[3] 공무집행방해죄에서 ‘적법한 공무집행’의 의미 및 경찰관이 적법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채 실력으로 현행범인을 연행하려 한 행위가 적법한 공무집행인지 여부(소극).

 

[4] Elements to establish self-defense

Whether an act in defense against an unlawful infringement of another person’s legal interests can be deemed a self-defense and the act’s illegality can be precluded if there exists reasonable ground (affirmative)

[4] 정당방위의 성립요건 및 타인의 법익에 대한 현재의 부당한 침해를 방위하기 위한 행위도 상당한 이유가 있으면 정당방위에 해당하여 위법성이 조각되는지 여부(적극).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Article 2 Subparag. 1 of the former Act on the Performance of Duties by Police Officers (amended by Act No. 11031, Aug. 4, 2011; see Article 2 Subparag. 2 of the current Act) stipulates “crime prevention” as one of the duties that police officers shall perform, and Article 6(1) of the same Act (see Article 6 of the current Act) provides, “If a police officer deems that a crime is about to be committed in his/her presence, he/she may issue a warning to interested persons to prevent such crime, and may prevent them from committing such criminal act in cases of emergency in which such crime is likely to inflict harm on [a person’s] life or body or grave damage to property.”

In order for a measure taken by a police officer to prevent crime pursuant to the aforementioned Act to be deemed a lawful performance of duties, a situation should be recognized as urgent insomuch that taking such a direct measure to prevent an act is the only recourse, that is, it should be objectively acknowledged that an act subject to criminal punishment is about to be committed in the presence of a police officer and that such act, if not immediately restrained, may put a person’s life at risk or cause physical harm or inflict grave property damage.

[1] 구 경찰관 직무집행법(2011. 8. 4. 법률 제11031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은 제2조 제1호에서 경찰관이 수행하는 직무 중 하나로 ‘범죄의 예방’을 정하고 있고(현행법에서는 제2조 제2호에서 동일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제6조 제1항에서 “경찰관은 범죄행위가 목전에 행하여지려고 하고 있다고 인정될 때에는 이를 예방하기 위하여 관계인에게 필요한 경고를 하고, 그 행위로 인하여 인명·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어 긴급을 요하는 경우에는 그 행위를 제지할 수 있다.”라고 정하고 있다(현행법에서는 제6조에서 동일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위 법률에 따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경찰관의 제지 조치가 적법한 직무집행으로 평가될 수 있기 위해서는 형사처벌의 대상이 되는 행위가 눈앞에서 막 이루어지려고 하는 것이 객관적으로 인정될 수 있는 상황이고, 그 행위를 당장 제지하지 않으면 곧 생명·신체에 위해를 미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상황이어서, 직접 제지하는 방법 외에는 위와 같은 결과를 막을 수 없는 절박한 사태가 있어야 한다.

 

[2] A prosecutor or law enforcement officer, when arresting a flagrant offender, should explain to the offender the essential facts of the suspected crime, the reason for arrest, and the right to defense counsel (see Articles 200-5 and 213-2 of the Criminal Procedure Act). As a matter of principle, such notification is given prior to the use of force to make an arrest. However, in cases involving the pursuit and apprehension of a fleeing suspect or the use of force to detain a violent suspect, the suspect should be informed either during or immediately after the process of apprehension or detention.

[2]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리가 현행범인을 체포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피의사실의 요지, 체포의 이유와 변호인을 선임할 수 있음을 말하고 변명할 기회를 주어야 한다(형사소송법 제213조의2, 제200조의5). 이와 같은 고지는 체포를 위한 실력행사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달아나는 피의자를 쫓아가 붙들거나 폭력으로 대항하는 피의자를 실력으로 제압하는 경우에는 붙들거나 제압하는 과정에서 고지하거나, 그것이 여의치 않은 경우에는 일단 붙들거나 제압한 후에 지체없이 고지하여야 한다.

 

[3] The crime of obstruction of the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as prescribed under Article 136 of the Criminal Act is established only in cases where a public official’s performance of his/her duties is deemed lawful. Inasmuch as a lawful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not only falls under the abstract authority of a public official but also refers to cases where official duties are performed in accordance with the requirements and methods under law, a police officer’s attempt to make a flagrante delicto arrest by use of force without following the requisite procedures cannot be deemed a lawful performance of official duties.

[3] 형법 제136조가 규정하는 공무집행방해죄는 공무원의 직무집행이 적법한 경우에 한하여 성립한다. 이때 적법한 공무집행은 그 행위가 공무원의 추상적 권한에 속할 뿐 아니라 구체적 직무집행에 관한 법률상 요건과 방식을 갖춘 경우를 가리키므로, 경찰관이 적법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채 실력으로 현행범인을 연행하려 하였다면 적법한 공무집행이라고 할 수 없다.

 

[4] In order for any act to be acknowledged as self-defense, a considerable reason should exist to deem that such act was committed as a means of defense against an unlawful infringement of one’s own or another person’s legal interests. In that sense, an act against a lawful infringement does not fall under self-defense. Whether a defensive act is socially acceptable should be determined by taking account of all elements, such as the type and degree of legal interests infringed or likely to be infringed due to an invasive act, the method of infringement, and the extent thereof. Moreover, an act to defend against an unlawful infringement of one’s own or another person’s legal interests constitutes self-defense under Article 21 of the Criminal Act and thus precludes illegality if there exists reasonable ground.

[4] 어떠한 행위가 정당방위로 인정되려면 그 행위가 자기 또는 타인의 법익에 대한 현재의 부당한 침해를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서 상당성이 있어야 하므로, 위법하지 않은 정당한 침해에 대한 정당방위는 인정되지 않는다. 이때 방위행위가 사회적으로 상당한 것인지는 침해행위에 의해 침해되는 법익의 종류와 정도, 침해의 방법, 침해행위의 완급, 방위행위에 의해 침해될 법익의 종류와 정도 등 일체의 구체적 사정들을 참작하여 판단하여야 한다. 또한 자기의 법익뿐 아니라 타인의 법익에 대한 현재의 부당한 침해를 방위하기 위한 행위도 상당한 이유가 있으면 형법 제21조의 정당방위에 해당하여 위법성이 조각된다.

 

【Disposition】 주문

The final appeal is dismissed.

상고를 기각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