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ASE RESULTS

[ Criminal_Law ][SUPREME COURT] Violation of the Animal Protection Act
2020.05.12

Supreme Court Decision 2017Do16732 Decided September 13, 2018 【Violation of the Animal Protection Act】

대법원 2018. 9. 13. 선고 2017도16732 판결 [동물보호법위반]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Standard for and matters to be considered when determining whether a method of slaughtering an animal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1] 동물에 대한 도살방법이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인지 판단하는 기준 및 이때 고려하여야 할 사항

 

[2] In a case where the Defendant, a dog farm owner, was charged with cruelly killing dogs in a slaughter house by electrocuting their mouths using a metal rod while the dogs were tied up, thereby violating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the Court holding the lower judgment acquitting the Defendant of the facts charged to be erroneous on the grounds that the lower court misapprehended the legal doctrines pertaining to the standard for determining “cruel methods” under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and the establishment of “constituent elements” under Article 46(1) thereof, thus leading to the failure to exhaust all necessary deliberations.

[2] 개 농장을 운영하는 피고인이 농장 도축시설에서 개를 묶은 상태에서 전기가 흐르는 쇠꼬챙이를 개의 주둥이에 대어 감전시키는 방법으로 잔인하게 도살하였다고 하여 구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기소된 사안에서,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원심판결에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의 ‘잔인한 방법’의 판단 기준, 같은 법 제46조 제1항의 구성요건 해당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아니한 잘못이 있다고 한 사례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amended by Act No. 14651, Mar. 21, 2017; hereinafter the same applies) provides that no person shall commit offenses against animals, such as killing an animal by hanging it by the neck or by using any other cruel method. Article 46(1) of the same stipulates the penalty provisions for those in violation of the foregoing Article 8(1)1.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cruel” means “causing or inflicting pain without pity.” Discourse as to cruelty is a relative and fluid topic that changes depending on the times and societal atmosphere, and is closely related to thought, religion, and custom. Therefore, whether a method of slaughtering an animal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which is a constituent element for criminal punishment, ought to be objectively and normatively determined depending on the socially accepted norm from a layman’s perspective rather than based on a subjective viewpoint of a specific individual or group. As will be examined infra, in light of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literary meaning and legislative purport of Article 8(1)1 thereof, and details of relevant statutory provisions on methods of slaughtering animals, determination of whether the method used is cruel shall be made by fully considering such factors as the impact of permitting the relevant slaughter method on the national psyche that respects an animal’s life, characteristics of animals by type, degree and lasting period of pain caused by the slaughter method in question, and social perception at the time regarding the animals at issue.

[1] 구 동물보호법(2017. 3. 21. 법률 제14651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구 동물보호법’이라고 한다) 제8조 제1항은 “누구든지 동물에 대하여 다음 각호의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규정하면서 그 제1호에서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를 들고 있고, 구 동물보호법 제46조 제1항은 같은 법 제8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한 사람을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잔인’은 사전적 의미로 ‘인정이 없고 아주 모짊’을 뜻하는데, 잔인성에 관한 논의는 시대와 사회에 따라 변동하는 상대적, 유동적인 것이고, 사상, 종교, 풍속과도 깊이 연관된다. 따라서 형사처벌의 구성요건인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인지 여부는 특정인이나 집단의 주관적 입장에서가 아니라 사회 평균인의 입장에서 그 시대의 사회통념에 따라 객관적이고 규범적으로 판단하여야 한다. 그리고 아래에서 살필, 구 동물보호법의 입법 목적, 같은 법 제8조 제1항 제1호의 문언 의미와 입법 취지, 동물의 도살방법에 관한 여러 관련 규정들의 내용 등에 비추어 보면, 이러한 잔인한 방법인지 여부를 판단할 때에는 해당 도살방법의 허용이 동물의 생명존중 등 국민 정서에 미치는 영향, 동물별 특성 및 그에 따라 해당 도살방법으로 인해 겪을 수 있는 고통의 정도와 지속시간, 대상 동물에 대한 그 시대, 사회의 인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야 한다.

 

(1) The purpose of the former Act is “to prescribe matters necessary to prevent animal abuse and to properly protect and manage animals, and thus contribute to protecting the lives of animals and enhancing their safety and welfare as well as developing national ethos, such as respect for their life” (Article 1). Subparag. 1 of Article 2 thereof narrowly defines the term “animals” subject to application of Article 1 to animals, such as mammals, which are vertebrates with developed nervous systems through which they could feel pain, and each subparagraph of Article 8(1) of the same Act proscribes certain acts that may result in killing or causing the death of an animal.

Considering the legislative purpose and applicable subject (i.e., animals) of the former Act, language and system of Article 8(1) thereof, etc., Subparag. 1 of Article 8(1) may be deemed as a stipulation of prohibited acts in consideration of the fact that the cruel method of killing animals can inflict pain and that the permission of such cruel method can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national psyche that respects the life of animals. Therefore, even if the degree of pain inflicted on an animal resulting from a specific slaughter method cannot be objectively measured, that method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where the method in question may be objectively and normatively regarded as cruel in light of socially acceptable norm by comprehensively taking account of the tool used for slaughtering an animal, form of slaughtering, and appearance of the body of the slaughtered animal.

① 구 동물보호법은 동물의 생명보호, 안전보장 및 복지증진을 꾀함과 아울러 동물의 생명존중 등 국민의 정서를 함양하는 데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고(제1조), 그 적용 대상인 동물의 개념을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신경체계가 발달한 척추동물로서 포유류 등으로 한정하며(제2조 제1호), 동물을 죽이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는 일정한 행위만을 금지하고 있다(제8조 제1항 각호).

위와 같은 구 동물보호법의 입법 목적, 적용 대상인 동물,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각호의 문언 체계 등에 비추어 보면, 같은 항 제1호는 동물을 죽이는 방법이 잔인함으로 인해 도살과정에서 대상 동물에게 고통을 주고, 그 방법이 허용될 경우 동물의 생명존중 등 국민 정서 함양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고려에서 이를 금지행위로 규정하였다고 봄이 타당하다. 따라서 특정 도살방법이 동물에게 가하는 고통의 정도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없다고 하더라도, 그 사용되는 도구, 행위 형태 및 그로 인한 사체의 외관 등을 전체적으로 볼 때 그 도살방법 자체가 사회통념상 객관적, 규범적으로 잔인하다고 평가될 수 있는 경우에는 같은 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2) Article 10 of the former Act provides that “No animal shall be slaughtered in a cruel or revolting manner, and shall be free from unnecessary pain, fear, or stress in the process of being slaughtered” (Parag. (1)); “When a person slaughters animals pursuant to the Livestock Products Sanitary Control Act or the Act on the Prevention of Contagious Animal Diseases, he/she shall minimize suffering by applying a method specified by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Parag. (2)); and “Apart from cases specified in paragraphs (1) and (2), where it is unavoidable to kill an animal, a method that can minimize suffering shall be applied” (Parag. (3)). Furthermore, as to the slaughtering of animals under the Livestock Products Sanitary Control Act, the Enforcement Rule thereof provides for the slaughter method by type of livestock (see [Attached Table 1] of Article 2) and, as to the slaughtering of cows, pigs, chickens, and ducks, the Regulations on Slaughtering of Animals ― notification pursuant to Article 10(2)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and Article 6(2) of the Enforcement Rule thereof ― specifies the methods that can minimize pain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by type of livestock.

In light of the contents of the foregoing provisions on the methods of slaughtering animals, whether a specific method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ought to be determined by factoring in the degree and lasting period of pain inflicted on animals depend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each animal. Despite using the same slaughter method, the degree of pain during the slaughter process may vary by type of animal, and the same holds true if the same tool, substance, etc. is used but the specific method of use and form of killing differs. Accordingly, without considering the aforementioned circumstances, a specific slaughter method cannot be readily concluded as a suitable method to slaughter animals possessing different characteristics solely on the basis that said method is stipulated as a general slaughter method in relevant statutes or that said tool, substance, etc. is either identical or similar to that prescribed by relevant statutes.

② 구 동물보호법 제10조는 동물의 도살방법이라는 제목 아래, 모든 동물은 잔인한 방법으로 도살되어서도, 도살과정에서 불필요한 고통이나 공포, 스트레스를 주어서도 안 되고(제1항), 축산물 위생관리법 또는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라 동물을 죽이는 경우 농림축산식품부령이 정하는 방법을 이용하여 고통을 최소화하여야 하며(제2항), 그 외에도 동물을 불가피하게 죽여야 하는 경우에는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에 따라야 한다(제3항)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른 도축에 대하여는 같은 법 시행규칙에서 가축별 도살방법을 규정하고 있고(제2조, [별표 제1호]), 위 가축 중 소, 돼지, 닭과 오리에 대하여는 구 동물보호법 제10조 제2항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6조 제2항에 따라 제정된 고시인 동물도축세부규정에서 가축별 특성에 맞추어 고통을 최소화하는 도축방법을 상세히 규정하고 있다.

위와 같은 동물의 도살방법에 관한 관련 규정들의 내용 등에 비추어 보면, 특정 도살방법이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인지 여부는 동물별 특성에 따라 해당 동물에게 주는 고통의 정도와 지속시간을 고려하여 판단되어야 한다. 동일한 도살방법이라도 도살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고통의 정도 등은 동물별 특성에 따라 다를 수 있고, 동일한 물질, 도구 등을 이용하더라도 그 구체적인 이용방법, 행위 태양을 달리한다면 이와 마찬가지이다. 따라서 위와 같은 사정에 대한 고려 없이, 특정 도살방법이 관련 법령에서 일반적인 동물의 도살방법으로 규정되어 있다거나 도살에 이용한 물질, 도구 등이 관련 법령에서 정한 것과 동일 또는 유사하다는 것만으로는 이를 다른 동물에게도 그 특성에 적합한 도살방법이라고 볼 수 없다.

 

(3) Inasmuch as social perception toward a specific animal affects public sentiment at the time regarding the method used to kill or cause the death of that animal, as well as the act itself, such ought to be taken under consideration when determining if a slaughter method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Such perception shall be objectively evaluated according to social norm from a layman’s perspective.

③ 특정 동물에 대한 그 시대, 사회의 인식은 해당 동물을 죽이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 자체 및 그 방법에 대한 평가에 영향을 주므로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되는 잔인한 방법인지 여부를 판단할 때에는 이를 고려하여야 한다. 위와 같은 인식은 사회 평균인의 입장에서 사회통념에 따라 객관적으로 평가되어야 한다.

 

[2] In a case where the Defendant, a dog farm owner, was charged with cruelly killing dogs in a slaughter house by electrocuting their mouths using a metal rod while the dogs were tied up, thereby violating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amended by Act No. 14651, Mar. 21, 2017; hereinafter the same applies), the Court determined as follows: (a) whether a slaughter method constitutes “cruel methods” proscrib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ought to be determined by comprehensively factoring the impact of permitting the relevant slaughter method on the national psyche that respects an animal’s life, characteristics of animals by type, degree and lasting period of pain caused by the slaughter method in question, and social perception at the time regarding the animals at issue; (b) according to the Regulations on Slaughtering of Animals (Animal and Plant Quarantine Agency Notice No. 2016-77), which was established pursuant to Article 6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Animal Protection Act, the only permissible method of making pigs, chickens, and ducks lose consciousness is by stunning them, and the only permissible slaughter method is by blood-letting of such animals in a completely unconscious state; (c) furthermore, animals subject to electrocution may generally experience such symptoms as muscle spasm, burns, necrosis, muscle paralysis, and ventricular fibrillation before death and, in such case, the degree and lasting period of pain may vary depending on the animal’s size, the part where pain was inflicted, and the rate of charge flow; (d) that being said, along with the following elements ― i.e., the intensity of electric current flowing through the metal rod that the Defendant used to slaughter dogs, the time it took for dogs to either lose consciousness or die after electrocution, the details of the slaughter method via electrocution including the slaughter house environment, and the external/internal symptoms to be displayed among the dogs therefrom ― the impact of permitting the relevant slaughter method on the national psyche that respects an animal’s life and the social perception at the time regarding dogs should have been fully considered in determining whether the Defendant’s act may be deemed as a cruel slaughter method that is prohibited by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e) nevertheless, the lower court deemed otherwise and acquitted the Defendant of the facts charged; and (f) in so doing, it erred by misapprehending the legal doctrines as to the standard for determining “cruel methods” under Article 8(1)1 of the former Animal Protection Act and the establishment of “constituent elements” under Article 46(1) of the same Act, which led to the failure to exhaust all necessary deliberations.

[2] 개 농장을 운영하는 피고인이 농장 도축시설에서 개를 묶은 상태에서 전기가 흐르는 쇠꼬챙이를 개의 주둥이에 대어 감전시키는 방법으로 잔인하게 도살하였다고 하여 구 동물보호법(2017. 3. 21. 법률 제14651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위반으로 기소된 사안에서,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에 해당하는지는 해당 도살방법의 허용이 동물의 생명존중 등 국민 정서에 미치는 영향, 동물별 특성 및 그에 따라 해당 도살방법으로 인해 겪을 수 있는 고통의 정도와 지속시간, 대상 동물에 대한 그 시대, 사회의 인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하여야 하는데,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제6조에 따라 제정된 동물도축세부규정(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고시 제2016-77호)에서는 돼지, 닭, 오리에 대하여 전살법(전살법)은 기절방법으로만 허용하고, 도살방법으로는 완전하게 기절한 상태의 동물에 대해 방혈(방혈)을 시행하여 방혈 중에 동물이 죽음에 이르도록 할 것을 규정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동물이 감전에 의해 죽음에 이르는 경우에는 고통을 수반한 격렬한 근육경련과 화상, 세포괴사, 근육마비, 심실세동 등의 과정을 거칠 수 있고, 이때 고통의 정도와 지속시간은 동물의 크기, 통전부위와 사용한 전류값 등에 의해 달라지게 되므로, 피고인이 개 도살에 사용한 쇠꼬챙이에 흐르는 전류의 크기, 개가 감전 후 기절하거나 죽는 데 소요되는 시간, 도축 장소 환경 등 전기를 이용한 도살방법의 구체적인 행태, 그로 인해 개에게 나타날 체내·외 증상 등을 심리하여, 그 심리결과와 위와 같은 도살방법을 허용하는 것이 동물의 생명존중 등 국민 정서에 미칠 영향, 사회통념상 개에 대한 인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피고인의 행위를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에서 금지하는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로 볼 수 있는지 판단하였어야 함에도, 이와 달리 보아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원심판결에 구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의 잔인한 방법의 판단 기준, 같은 법 제46조 제1항의 구성요건 해당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아니한 잘못이 있다고 한 사례.

 

【Disposition】 주문

The lower judgment is reversed, and the case is remanded to the Seoul High Court.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