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ASE RESULTS

[ Taxation ][SUPREME COURT] Revocation of Disposition Imposing Corporate Tax
2020.05.12

Supreme Court Decision 2014Du44342 Decided May 11, 2018 【Revocation of Disposition Imposing Corporate Tax】

대법원 2018. 5. 11. 선고 2014두44342 판결 [법인세부과처분취소]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In cases where a corporation (i) directly used an acquired real estate for the business indicated in the corporate registry following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and/or (ii) transferred a real estate that continuously had not been used for business even after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scope of “the period that is deemed irrelevant to business” as prescribed under Article 26(9)1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1] 법인이 부동산을 취득하여 유예기간(grace period)이 지난 다음 법인등기부상의 업무 등에 직접 사용한 경우와 유예기간이 지난 뒤까지도 계속해서 부동산을 업무에 사용하지 않다가 양도한 경우,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9항 제1호에서 정한 ‘업무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는 기간’의 범위.

 

[2] Whether a divided corporation’s transfer of asset to a newly established corporation by means of succession due to a split-off constitutes “asset transfer” under the Corporate Tax Act (affirmative).

[2] 분할법인이 물적분할을 통하여 승계의 방법으로 분할신설법인에 자산을 이전한 것이 법인세법에 따른 자산의 양도에 해당하는지 여부(적극).

 

[3] If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undergoes a transfer of land, whether the transfer itself may be deemed as having been directly used for said corporation’s business (affirmative).

Whether such case may be deemed otherwise by citing Article 26(3)2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which is merely part of the criteria for the exclusion of assets irrelevant to business (negative).

[3]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부동산매매용 토지를 양도하는 것 자체를 법인의 업무에 직접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는지 여부(적극) 및 업무무관자산의 배제기준 중 일부에 불과한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3항 제2호를 들어 이를 달리 볼 수 있는지 여부(소극).

 

[4] In a case where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transferred an acquired real estate due to a split-off, etc. following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whether it constitutes “transfer of a real estate that was not used for business” as prescribed under Article 26(9)1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negative).

In accordance with Article 26(9)1 main text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whether only the period from the date after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to the date prior to the direct use via transfer falls under the period that is irrelevant to business (affirmative).

[4]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매매용부동산을 취득하여 유예기간이 지난 다음 물적분할 등을 통하여 양도한 경우,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9항 제1호 단서에서 말하는 ‘업무에 사용하지 아니하고 양도하는 경우’에 해당하는지 여부(소극) 및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9항 제1호 본문에 따라 유예기간이 지난 다음 날부터 양도를 통하여 직접 사용하기 전까지의 기간만이 업무와 관련이 없는 기간에 해당하는지 여부(적극).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Where a corporation directly used a real estate that it acquired for business indicated in the corporate registry following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the period from the date after expiration of the grace period to the date prior to direct use of said real estate is regarded as the period irrelevant to business under Article 26(9)1 main text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However, if a corporation transferred a real estate that continuously had not been used for business even after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the period from the date of acquisition to the date of transfer (of said real estate) constitutes the period that is irrelevant to business under the proviso of Article 26(9)1 thereof.

[1] 법인이 부동산을 취득하여 유예기간이 지난 다음 법인등기부상의 업무 등에 직접 사용한 경우에는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9항 제1호 본문에 따라 유예기간이 종료한 다음 날부터 직접 사용하기 전까지의 기간만 업무와 관련이 없는 기간에 해당하지만, 유예기간이 지난 뒤까지도 계속해서 부동산을 업무에 사용하지 않다가 양도한 경우에는 같은 호 단서에 따라 그 취득일부터 양도일까지의 기간 전부가 업무와 관련이 없는 기간에 해당한다.

 

[2] Generally, if a corporation were to transfer an asset, the transfer amount is categorized under gross income since the amount is profit incurred from a transaction that resulted in net asset growth, and the book value, etc. of the asset at the time of transfer is classified under deductible expenses given that it led to net asset decline. In such case, a corporation’s transfer-related income is deemed as the amount of loss deducted from gains, thus falling under capital gains.

A corporation that was newly established through a split-off shall assume the rights and obligations of the divided corporation as prescribed by a division plan, etc. (see Article 530-10 of the Commercial Act), and the succession of assets shall take place according thereto. The Corporate Tax Act has a special provision related to tax deferral stipulating that, where a divided corporation acquires the stocks of a corporation newly established due to a split-off, “an amount equivalent to capital gains on the transfer of assets generated by the split-off may be included in deductible expenses” on the premise that the transfer of assets due to a split-off also constitutes transfer of assets resulting in the realization of capital gains (see Article 47(1)). This special provision was included in the Corporate Tax Act that was wholly amended by Act No. 5581 as of December 28, 1998, and was kept as is following the revision of the same as of December 31, 2009, when the system of taxation applicable to mergers and divisions was introduced. Moreover, Article 26(5)25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prescribes such extenuating grounds as “real estate that is transferred due to a division within the grace period” for exclusion from real estate irrelevant to business.

Therefore, a divided corporation’s transfer of asset to a newly established corporation by way of succession due to a split-off constitutes “asset transfer” under the Corporate Tax Act.

[2] 일반적으로 법인이 자산을 양도하면 자산의 양도금액은 순자산을 증가시키는 거래로 발생한 수익으로서 익금에 해당하고, 양도 당시 자산의 장부가액 등은 순자산을 감소시키는 손비가 되어 손금이 된다. 이때 양도거래로 인한 법인의 소득은 익금에서 손금을 공제한 금액으로 양도차익에 해당한다.

물적분할의 경우에 분할신설법인은 분할계획서 등이 정하는 바에 따라 분할법인의 권리와 의무를 승계하고(상법 제530조의10), 그에 따라 자산의 승계도 이루어진다. 법인세법 제47조 제1항은 분할법인이 물적분할에 의하여 분할신설법인의 주식을 취득한 경우에, 물적분할로 인한 자산의 이전도 양도차익이 실현되는 자산의 양도에 해당함을 전제로, ‘물적분할로 인하여 발생한 자산의 양도차익에 상당한 금액’을 손금에 산입할 수 있도록 하는 과세이연에 관한 특례규정을 두고 있다. 이는 1998. 12. 28. 법률 제5581호로 전부 개정된 법인세법에 도입된 것으로, 합병·분할 세제의 틀이 정비된 2009. 12. 31. 개정 법인세법에서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더구나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5항 제25호는 업무무관부동산에서 제외되는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부동산으로 ‘유예기간 내에 분할로 인하여 양도되는 부동산’을 들고 있다.

따라서 분할법인이 물적분할을 통하여 승계의 방법으로 분할신설법인에 자산을 이전한 것은 법인세법에 따른 자산의 양도에 해당한다.

 

[3] As to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Corporate Tax Act has special provisions by taking into account that the transaction of real estate itself falls under that corporation’s business. The main text of Article 49(1) Subparag. 1(b)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Corporate Tax Act prescribes “real estate that is not directly used for a corporation’s business and transferred within the grace period” as real estate irrelevant to business, and the proviso of the same Article stipulates, “excluding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as prescribed by the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ccording to Article 26(3)2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 which inherited the aforementioned provision ― where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transferred an acquired real estate within the grace period, then the transfer shall be deemed as having been directly used for business. Article 26(1)2 and Article 26(7) of the Enforcement Rule, supra, prescribes real estate development and supply (including pre-sale of graveyard) and building construction (limited to self-employed construction), which is classified according to the Korean Standard Industrial Classification, under the real estate sales business. As to a corporation whose main business is real estate sales, a five-year grace period is applied with regard to saleable real estate. (Of note, according to the Korean Standard Industrial Classification, resale of real estate is included in the scope of real estate development and supply business).

Meanwhile, in reflecting the business characteristics of a corporation that mainly engages in real estate sales, Article 26(3)2 of the Enforcement Rule, supra, is only applicable to real estate, among the real estate transferred within the grace period, which was directly used for business.

Therefore, where a corporation that mainly engages in real estate sales underwent a transfer of land, the transfer itself ought to be deemed as having been directly used for said corporation’s business, and such case may not be deemed otherwise by citing Article 26(3)2 thereof, which is merely part of the criteria for the exclusion of assets irrelevant to business.

[3] 법인세법령은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영위하는 법인의 경우 일반 법인과 달리 부동산을 매매하는 것 자체가 법인의 업무에 해당한다는 특성을 고려하여 여러 특례규정을 두고 있다. 법인세법 시행령 제49조 제1항 제1호 (나)목 본문은 ‘유예기간 중에 당해 법인의 업무에 직접 사용하지 아니하고 양도하는 부동산’을 업무무관자산으로 정하면서도, 그 단서에서 ‘기획재정부령이 정하는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영위하는 법인’을 제외하고 있다. 이를 그대로 이어받은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3항 제2호는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취득한 매매용부동산을 유예기간 내에 양도하는 경우 그 부동산을 업무에 직접 사용한 것으로 본다고 정하고 있다.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7항, 제1항 제2호에서는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른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묘지분양업을 포함한다) 및 건물 건설업(자영건설업에 한한다)을 위 부동산매매업으로 정하고 있고, 이를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취득한 매매용부동산에 대하여는 5년의 유예기간이 적용된다(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르면 위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의 범위에는 매매용부동산을 재판매하는 것도 포함된다).

한편 위에서 본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3항 제2호는 단지 유예기간 내에 부동산을 양도한 것 중에서 업무에 직접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경우를 적용대상으로 하면서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영위하는 법인의 업무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따라서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부동산매매용 토지를 양도하는 것 자체를 법인의 업무에 직접 사용한 것으로 보아야 하고, 업무무관자산의 배제기준 중 일부에 불과한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3항 제2호를 들어 달리 볼 수 없다.

 

[4] If a corporation that mainly engages in real estate sales were to have transferred an acquired real estate through a split-off, etc. following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this does not constitute “transfer of a real estate that was not used for business” as stipulated under Article 26(9)1 proviso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Corporate Tax Act. Therefore, rather than the entire period from the date of acquisition to the date of transfer (of said real estate) according to the proviso, supra, only the period from the date after the lapse of the grace period to the date prior to the direct use via transfer shall fall under the period that is irrelevant to business.

[4] 부동산매매업을 주업으로 하는 법인이 매매용부동산을 취득한 후 유예기간이 지난 다음 물적분할 등을 통하여 양도한 경우는,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26조 제9항 제1호 단서에서 말하는 ‘업무에 사용하지 아니하고 양도하는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다. 따라서 그 단서에 따라 부동산 취득일부터 양도일까지의 기간 전부가 아니라, 본문에 따라 유예기간이 지난 다음 날부터 양도를 통하여 직접 사용하기 전까지의 기간만이 업무와 관련이 없는 기간에 해당한다.

 

【Disposition】 주문

The lower judgment is reversed, and the case is remanded to the Seoul High Court.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