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ASE RESULTS

[ Criminal_Law ][SUPREME COURT] Rape; Special Bodily Injury; Bodily Injury; Special Intimidation; Intimidation; Assa
2020.05.08

Supreme Court Decision 2018Do7709 Decided October 25, 2018【Rape; Special Bodily Injury; Bodily Injury; Special Intimidation; Intimidation; Assault】

대법원 2018. 10. 25. 선고 2018도7709 판결 [강간·특수상해·상해·특수협박·협박·폭행]

 

【Main Issues and Holdings】 판시사항

[1] Meaning and limitation of the principle of free evaluation of evidence.

Degree of an inner conviction required to find a person guilty of a crime in a criminal trial and a case where the credibility of statements given by victims, etc. is recognized.

[1] 자유심증주의의 의미와 한계 / 형사재판에서 유죄로 인정하기 위한 심증형성의 정도 및 피해자 등의 진술의 신빙성이 인정되는 경우

 

[2] Matters to be considered in the proceedings of sexual assault or sexual harassment cases and method of determining the probative value of a statement made by a victim of sexual assault, etc.

[2] 법원이 성폭행이나 성희롱 사건의 심리를 할 때 유의하여야 할 사항 및 성폭행 등의 피해자 진술의 증명력을 판단하는 방법

 

[3] Standard and method of determining whether the offender committed an assault on and intimidated the victim to the extent establishing the crime of rape.

[3] 강간죄가 성립하기 위한 가해자의 폭행·협박이 있었는지 판단하는 기준과 방법.

 

[4] In a case where a victim’s statement is practically the only evidence to prove the facts charged in the crime of rape, whether the circumstance indicating that the defendant’s statement lacks rationality from an empirical point of view and is contradictory in and of itself may serve as indirect evidence underpinning either the credibility of a victim’s statement, or the facts charged when combined with the victim’s statement, which is direct evidence (affirmative).

[4] 강간죄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할 증거로 사실상 피해자의 진술이 유일한 경우, 피고인의 진술이 경험칙상 합리성이 없고 그 자체로 모순되어 믿을 수 없다는 사정이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뒷받침하거나 직접증거인 피해자 진술과 결합하여 공소사실을 뒷받침하는 간접정황이 될 수 있는지 여부(적극).

 

【Summary of Decision】 판결요지

[1] Determination of the probative value of evidence shall be left to the discretion of judges; however, such discretion must conform to logical reasoning and empirical rules. The degree of an inner conviction required to find a person guilty of a crime in a criminal trial should reach a threshold beyond reasonable doubt, but it is not required to reach an extent where all possible doubts are removed. Setting aside evidence whose probative value is recognized by discrediting it without reasonable grounds is prohibited, for such rejection of evidence exceeds the bounds of the principle of free evaluation of evidence. The credibility of statements given by a victim, etc. should not be readily dismissed unless there are special reasons to the contrary, insofar as (a) the important parts of the statement remain consistent; (b) the statement is without irrationality or inconsistency in and of itself in light of empirical rules; and (c) there are no clearly expressed motives or reasons for the victim to give a false, unfavorable statement against the defendant.

[1] 증거의 증명력은 법관의 자유판단에 맡겨져 있으나 그 판단은 논리와 경험칙에 합치하여야 하고, 형사재판에 있어서 유죄로 인정하기 위한 심증형성의 정도는 합리적인 의심을 할 여지가 없을 정도여야 하나, 이는 모든 가능한 의심을 배제할 정도에 이를 것까지 요구하는 것은 아니며, 증명력이 있는 것으로 인정되는 증거를 합리적인 근거가 없는 의심을 일으켜 이를 배척하는 것은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는 것으로 허용될 수 없다. 피해자 등의 진술은 그 진술 내용의 주요한 부분이 일관되며, 경험칙에 비추어 비합리적이거나 진술 자체로 모순되는 부분이 없고, 또한 허위로 피고인에게 불리한 진술을 할 만한 동기나 이유가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는 이상, 그 진술의 신빙성을 특별한 이유 없이 함부로 배척해서는 아니 된다.

 

[2] When a court examines a sexual assault or sexual harassment case, it must keep gender sensitivity in mind so as to understand the issue of gender discrimination in the context of the pertinent case, and to achieve gender equality (see Article 5(1) of the Framework Act on Gender Equality). Our society is fraught with offender-centric culture, perception, and environment. This has resulted in negative public sentiment and disadvantageous treatment towards victims of sexual assault or sexual harassment, as well as disclosure of identity when the victims came forward to report that they had been sexually abused. Under such context, how victims react is bound to vary from case to case, depending on personal temperament, relationship with the offender, and specific situations. Therefore, readily rejecting the probative value of statements given by a victim of sexual assault, etc. without considering unique circumstances in individual and specific cases is a judgment of evidence in breach of logical reasoning and empirical rules, which stands against the concept of justice and equality.

[2] 법원이 성폭행이나 성희롱 사건의 심리를 할 때에는 그 사건이 발생한 맥락에서 성차별 문제를 이해하고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성인지 감수성’을 잃지 않도록 유의하여야 한다(양성평등기본법 제5조 제1항 참조). 우리 사회의 가해자 중심의 문화와 인식, 구조 등으로 인하여 성폭행이나 성희롱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알리고 문제를 삼는 과정에서 오히려 피해자가 부정적인 여론이나 불이익한 처우 및 신분 노출의 피해 등을 입기도 하여 온 점 등에 비추어 보면, 성폭행 피해자의 대처 양상은 피해자의 성정이나 가해자와의 관계 및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개별적, 구체적인 사건에서 성폭행 등의 피해자가 처하여 있는 특별한 사정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피해자 진술의 증명력을 가볍게 배척하는 것은 정의와 형평의 이념에 입각하여 논리와 경험의 법칙에 따른 증거판단이라고 볼 수 없다.

 

[3] Determination on whether an offender committed an assault on and intimidated a victim to the extent establishing the crime of rape should be made on the basis of the specific situation in which the victim was placed, by comprehensively taking into account the details and degree of the assault and intimidation in question, background leading up to the use of force, the offender’s relationship with the victim, and the circumstance during and following the sexual intercourse. Readily concluding, on the sole basis of the circumstances that the victim could have escaped the situation before sexual intercourse or that the victim did not fight back desperately enough, that the offender’s assault and intimidation did not present considerable difficulty for a victim to resist is forbidden.

[3] 강간죄가 성립하기 위한 가해자의 폭행·협박이 있었는지 여부는 그 폭행·협박의 내용과 정도는 물론 유형력을 행사하게 된 경위, 피해자와의 관계, 성교 당시와 그 후의 정황 등 모든 사정을 종합하여 피해자가 성교 당시 처하였던 구체적인 상황을 기준으로 판단하여야 하며, 사후적으로 보아 피해자가 성교 이전에 범행 현장을 벗어날 수 있었다거나 피해자가 사력을 다하여 반항하지 않았다는 사정만으로 가해자의 폭행·협박이 피해자의 항거를 현저히 곤란하게 할 정도에 이르지 않았다고 섣불리 단정하여서는 아니 된다.

 

[4] In a case where a victim’s statement is practically the only evidence to prove the facts charged in the crime of rape, that a defendant’s statement is illogical from an empirical perspective and contradictory in and of itself is insufficient to consider it direct evidence proving the facts charged; however, the defendant’s statement may be recognized as indirect evidence, depending on judicial discretion, underpinning either the credibility of the victim’s statement, or the facts charged when combined with the victim’s statement that is direct evidence.

[4] 강간죄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할 증거로 사실상 피해자의 진술이 유일한 경우에 피고인의 진술이 경험칙상 합리성이 없고 그 자체로 모순되어 믿을 수 없다고 하여 그것이 공소사실을 인정하는 직접증거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사정은 법관의 자유판단에 따라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뒷받침하거나 직접증거인 피해자 진술과 결합하여 공소사실을 뒷받침하는 간접정황이 될 수 있다.

 

【Disposition】 주문

The lower judgment is reversed, and the case is remanded to the Daejeon High Court.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대전고등법원에 환송한다.

 

Reference

Supreme Court Library of Korea 2012 <https://library.scourt.go.kr>